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단독] 금감원 고강도 감사

감사원, 3년만에 착수...인사·총무부문 등 3월까지
변호사 채용비리 사건 등 놓고
내달부터 기관운영 예비조사
시스템 전반 대대적 감사 예고
다른 금융 공공기관들도 긴장

감사원이 연초 금융감독원에 대한 대대적인 기관운영감사에 나선다. 감사원이 금감원 기관운영감사에 돌입하는 것은 지난 2014년 말 이후 처음이다. 금감원은 최근 채용 비리 파동 등을 통해 심각한 내부 인사 시스템 적폐를 외부로 노출시킨 바 있어 어느 때보다 고강도 감사가 예상된다.

2일 금융 당국과 감사원에 따르면 감사원은 다음달 예비조사를 거쳐 3월까지 금감원에 대한 기관운영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기관운영감사는 인사·예산·회계·기능·사업 등 조직 전반을 점검하는 감사다.

감사원은 통상 기관 업무 전반을 살펴보는 기관운영감사를 실시하다가 대규모 예산 낭비·비효율 발생, 안전 등 중요 분야에 대한 관리 부실 등 취약 분야가 발굴되면 특정·성과 감사로 확대하기도 한다. 2014년 말의 금감원 기관운영감사는 감사 후반부에 경남기업 사태로까지 확대됐고 ‘경남기업 워크아웃에 금감원이 부당개입했다’는 결론을 감사원이 내리면서 금감원 내부가 큰 상처를 입기도 했다.

이번에는 금감원 인사와 총무 부문에 대한 고강도 감사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금감원이 변호사 채용 비리 사건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르고 있기 때문이다.

변호사 채용 비리 사건은 금감원이 2014년 경력 변호사를 채용할 때 직장 근무 경력은 물론 실무 수습 경력도 없는 로스쿨 출신 변호사 A씨를 인사 규정을 바꿔가면서까지 이례적으로 채용한 일이다. A씨는 최수현 전 금감원장과 행정고시 동기인 전직 국회의원 아들이다. 이와 관련해 당시 총무국장이었던 금감원 임원은 사직했고 금감원은 해당 사건을 검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

감사원 측은 “채용 비리 사건은 검찰이 수사하는 사안으로 이번 감사와 직접적 관련성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금감원이 내부의 곪은 부분을 극명하게 노출한 만큼 인사나 총무 등에서 금감원 시스템의 전반적인 문제에 대한 고강도 감사가 뒤따를 가능성이 높다. 금감원 내부는 감사원 감사에서 ‘제2의 채용비리 사건’이 터지지는 않을지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한편 감사원이 금감원을 시작으로 정부 산하기관에 대한 고강도 기관운영감사를 예고하면서 다른 금융 공공기관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대선이 벌어질 수 있는 올해의 정치 국면상, 감사원이 대규모 정책 감사를 벌이기는 어렵다”며 “산하기관 등에 대한 기관운영감사 쪽에 감사원 감사의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윤홍우·류호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