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미투 촉발' 와인스틴, 1급 강간혐의로 기소…"25년형 가능"

와인스틴, 1급 강간혐의로 기소
전문가 “중형 피하기 위해 유죄인정 협상 시도할 가능성 커”

  • 장유정 기자
  • 2018-05-31 08:54:49
  • 인물·화제

하비 와인스틴 기소

'미투 촉발' 와인스틴, 1급 강간혐의로 기소…'25년형 가능'
전 세계적 ‘미투 운동’을 촉발한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6)이 30일(현지시간) 복수의 강간 혐의로 기소됐다./연합뉴스

전 세계적 ‘미투 운동’을 촉발한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6)이 30일(현지시간) 복수의 강간 혐의로 기소됐다.

맨해튼 지방검찰청은 대배심이 와인스틴을 1급·3급 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면서 이외에도 성행위와 관련된 1급 범죄 혐의가 있다고 전했다. 또 “기소를 통해 그에게 적용된 폭력적 범죄 혐의에 대한 단죄가 더 가까워진 것”이라고 밝혔다. 와인스틴은 대배심의 기소에 대해 자신을 변호하는 증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와인스틴이 징역 25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으며 중형을 피하기 위해 유죄인정 협상(플리바게닝)을 시도할 것으로 봤다.

와인스틴은 지난해 10월 뉴욕타임스가 그의 성 추문을 처음 폭로한 이후 7개월 만인 지난 25일 뉴욕 경찰에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법원에 제출된 혐의 내용에 따르면 와인스틴은 2013년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피해 여성을 감금해 강간했다. 당시 와인스틴은 법정에서 약 10억7,000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체포된 지 몇 시간 만에 풀려났다.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였던 와인스틴은 30년 가까이 유명 여배우와 제작 스태프 등에게 상습적인 성추행과 성폭행을 일삼았다. 그는 자신이 설립한 와인스틴 컴퍼니로부터 해고됐고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에서도 영구 퇴출당했다.

와인스틴의 성 추문은 세계적 성폭력 피해 고발운동인 ‘미투’ 운동을 촉발하기도 했다. /장유정인턴기자 wkd132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