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훈남정음’ 남궁민♥황정음, 정영주♥김광규 결혼 성사시키며 해피엔딩

  • 양지연 기자
  • 2018-07-19 23:02:33
  • TV·방송
남궁민과 황정음이 행복한 연애를 이어가며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마지막 회에서는 오두리(정영주 분)와 김소울(김광규 분)이 결혼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을 이어준 강훈남(남궁민 분)과 유정음(황정음 분)은 행복해하는 둘을 보며 덩달아 흐뭇해했다.

[종합] ‘훈남정음’ 남궁민♥황정음, 정영주♥김광규 결혼 성사시키며 해피엔딩
/사진=SBS

유정음은 커플 매니저로서 오두리와 김소울의 결혼식 준비를 도왔다. 강훈남도 축가는 자기가 알아보겠다며 함께 따라다녔다. 들러리 섭외까지 맡게 된 두 사람은 양코치(오윤아 분)와 육룡(정문성 분), 최준수(최태준 분)와 이수지(이주연 분)에게 들러리 제안을 했다.

잘 진행되는 듯 했던 오두리와 김소울의 결혼은 뜻밖의 위기를 맞았다. 김소울이 오두리에게 프러포즈하며 준비한 반지가 손에 들어가지 않았던 것. 오두리는 “그건 다이어트 하라는 말보다 충격적이었다”며 울었다. 결국 반지가 맞지 않아 결혼을 포기하겠다는 것이었다.

마침 이날은 들러리 리허설을 하기로 한 날이었다. 양코치와 육룡, 최준수, 이수지가 한 자리에 모인 것. 강훈남은 최준수, 육룡과 함께 김소울을 찾아갔다. 김소울은 “모두가 다 내 잘못이오. 허나 고작 이런 일로 중대한 결혼을 하니 마니 하는 사람과 훗날을 도모할 수 있을지 생각이 많아 진다”고 복잡해했다.

최준수는 “좋은 곳 하나 안다”며 남자들을 데리고 집으로 향했다. 유승렬(이문식 분)과 함께 모여 술판을 벌렸다. 여자들도 모여서 술을 마시며 서로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남자와 여자에 대해 이해되지 않는 점을 말하면서 푸념을 했다.

유승렬은 “결혼을 왜 하냐. 신이 내려올 수 없으니까 신 대신 준 게 가족이다. 우리가 힘들 때 신을 찾지 않나. 가족이 그런 의미다. 내 곁에 아무도 없을 때 유일하게 내 곁에 있는 존재. 그래서 결혼을 하는 거다. 서로에게 가족이 되어주려고”라고 결혼의 의미를 설명했다.

‘훈남정음’ 작가가 따로 있다는 사실을 편집장에게 들킨 찰리(조달환 분)는 강훈남을 찾아와 이제 다 끝이라며 좌절했다. 강훈남은 “네 이름으로 정정당당하게 다시 써라”며 “더 이상 핑계대지 말고 네 힘으로 스스로 일어나라. 훈남정음 기획부터 다시 시작해라”라고 조언했다.

오두리는 음식 냄새를 맡더니 갑자기 속이 안 좋은 듯한 표정을 지으며 뛰쳐나갔다. 아기가 생긴 것. 이를 들은 김소울은 “내가 다 잘못했다”며 “결혼은 가족이 되는 거라더니 정말 우리에게 가족이 생겼구려”라며 감동했다. 김소울과 오두리는 언제 그랬냐는 듯 다정하게 파스타를 먹으러 나갔다.

[종합] ‘훈남정음’ 남궁민♥황정음, 정영주♥김광규 결혼 성사시키며 해피엔딩
/사진=SBS

한 사건이 마무리되자 또 하나의 일이 벌어졌다. 고은님 역(심혜진) 강훈남의 어머니가 식탁만 가지고 집을 나간 것. 강훈남은 앞서 고은님이 졸혼하겠다고 말한 것을 떠올렸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 어머니도 어머니만의 시간이 필요하신 것 같다”며 고은님의 결정을 이해했다.

최준수는 유승렬에게 해외 축구팀의 재활닥터로 가게 됐음을 알리며 방을 빼야겠다고 말했다. 유승렬은 섭섭해 하면서도 축가해주며 짐은 그대로 두고 편하게 오라고 제안했지만 최준수가 거절했다. 최준수와 함께 짐을 정리하던 유승렬은 아내의 가방을 발견했다. 그 속에서 자신이 찍었던 강훈남의 돌잔치 비디오를 발견했다.

드디어 김소울과 오두리의 결혼식 날이 밝았다. 김소울은 강훈남에게 자신이 직접 쓴 글이라며 축시 낭송을 서프라이즈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사랑합니다”로 시작한 축시는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가사로 이어졌다. 강훈남은 즉석에서 내용을 바꿨다. “그러니 이거 하나만은 믿어줘요. 당신은 진짜입니다”라고 황정음을 바라보며 고백했다.

축가에 이어 부케를 던지는 순서가 이어졌고, 유정음이 이를 받았다. 강훈남은 “부케 받고 6개월 안에 결혼 못하면 평생 못한다는데 나는 금방 할 생각 없다. 어쩌냐”라고 놀리듯 말했다. 유정음도 “바로 결혼할 생각 없다”고 받아쳤다.

두 사람은 유승렬이 전해준 강훈남의 돌잔치 영상을 함께 봤다. 강훈남의 친어머니는 그에게 “엄마의 인생은 과거 현재 통틀어 널 만나러 가는 길 하나다. 그래서 너무 행복하다. 매 순간 사랑한다”고 애정 가득한 말을 남겼다. 강훈남은 행복하게 웃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 후 오두리와 김소울은 행복한 가족이 됐다. 양코치와 육룡은 한 달 씩 연장하며 연애를 이어갔고, 찰리는 직접 ‘훈남정음’을 쓰기 시작했다. 이수지는 서핑 챔피온이 됐다. 강훈남과 유정음도 결혼을 약속하며 행복한 연애를 이어갔다.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