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방구석1열’ 박준영 변호사 “공권력은 너무 무책임하고 잔인했다”

  • 김호경 기자
  • 2019-01-11 20:05:20
  • TV·방송
‘방구석1열’ 박준영 변호사 “공권력은 너무 무책임하고 잔인했다”
사진=JTBC ‘방구석1열’ 방송 화면 캡처

‘방구석 1열’ 박준영 변호사가 약촌오거리 살인사건 재심 청구에 얽힌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배우 이항나, 감독 양우석, 변호사 박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 변호사는 ‘약촌 오거리’ 사건 재심 청구에 대해 “이 사건을 눈여겨보고 있던 SBS 기자가 재심을 도와줄 변호사를 찾고 있었다. 내가 진행했던 재심 사건 기사를 보고 연락이 왔다. 이 사건을 하게 되면 방송에도 나갈 것 같고, 내게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서 바로 오케이 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박 변호사는 “2003년 진범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재수사했던 형사가 있었다. 1년 동안 사비를 들여 수사한 결과물이 있었다. 황상만 반장이 없었다면 재심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 변호사는 “공권력이 너무 무책임하고 잔인했다”라며 ‘태완이법’으로 살인죄 공소시효가 폐지된 덕분에 ‘약촌 오거리’ 사건이 해결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