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현대차 '코나EV'로 동남아 차량 호출 서비스 첫 시동

그랩과 싱가포르서 시범 운영
20대 우선공급…총 200대 투입

  • 박성호 기자
  • 2019-01-16 17:19:04
  • 시황
현대차 '코나EV'로 동남아 차량 호출 서비스 첫 시동
카우 이 밍 그랩렌탈 싱가포르 대표가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앞에서 활짝 웃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는 동남아시아 최대 모빌리티 기업인 그랩(Grab)이 순수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을 활용해 차량호출(카헤일링)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동남아 지역에서 전기차 기반의 차량호출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005380)는 이번 서비스 출시를 위해 코나 EV 20대를 그랩 측에 공급했으며 그랩은 우선 공급받은 20대 모두 소속 운전자에게 대여를 완료했다. 그랩은 올해 연말까지 코나EV 200대를 구매할 계획이다.

그랩 운전자는 그랩으로부터 코나 EV를 대여한 뒤 현지 고객에게 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을 낸다. 그랩은 초기 서비스 확장을 위해 코나 EV의 하루 대여금액을 일반 내연기관 차량의 것과 크게 차이가 없는 80싱가포르달러(약 6만6,000원)로 책정했다.

코나 EV는 한 번 충전으로 400㎞ 이상 달릴 수 있어 그랩 드라이버의 하루 평균 운행 거리(200~300㎞)를 충족하며 급속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3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데다 유류비가 훨씬 덜 들어간다 .

현대차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1회 충전 주행거리와 충전소요 시간, 유류비 절감 효과 등을 앞세워 차량호출 서비스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랩은 싱가포르의 전력 공급업체인 싱가포르파워그룹과 협력해 그랩 드라이버들이 전기차 충전소에서 30% 저렴한 가격으로 차량을 충전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그랩과의 협업으로 동남아 전기차 시장에 신속하게 진입해 선점하는 동시에 혁신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랩과 같은 현지 유력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앞세워 자동차 신흥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동남아에서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해 11월 그랩에 총 2억5,000만달러를 전략 투자하고 전기차 모델을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이동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