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문캠 특보단장 민병두 "조해주 본 적도, 임명한 적도 없어"

페이스북에 '양심선언' 제목의 글 올려
"한국당, 가짜뉴스 드러날까 걱정해 청문회 보이콧?"

  • 하정연 기자
  • 2019-01-27 10:51:02
  • 국회·정당·정책
문캠 특보단장 민병두 '조해주 본 적도, 임명한 적도 없어'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호재 기자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던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을 공명선거특보로 임명한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심선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나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을 본 적이 없고 특보로 임명을 한 기억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에 따르면 입당한 기록도 당적부에 없다고 한다”며 “대선 후 특보단 모임에서도 본 일이 없다. 특보가 아니었으니 볼 수가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그런데 자유한국당은 선거 중립 의무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경제도 어렵다면서 온 나라를 스톱(stop) 시키려고 한다. 애초에 ‘원인’이 없었으니 ‘우려’할 일도 없다”고 꼬집었다.

또 민 의원은 “이 시점에서 드는 합리적 의심 하나, 한국당이 (조 위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하지 않은 것은 유일한 트집이 가짜뉴스임이 드러날까 ‘걱정’한 것은 아닌지”라고 했다. 그는 “국민이 ‘걱정’하는 일은 오직 민생뿐”이라며 “(한국당이) 이번 주에는 설 명절 대국민 선전전으로 전환한다면서 단식 중단 선언을 할 텐데 차제에 (의사일정) 보이콧도 중단하자”고 촉구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