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연애의 참견2' 서장훈X곽정은, 이혼한 연인 심리분석 '극과 극'

  • 김진선 기자
  • 2019-02-27 14:18:12
  • TV·방송
'연애의 참견2' 서장훈X곽정은, 이혼한 연인 심리분석 '극과 극'

서장훈과 곽정은이 경험에서 우러나는 든든한 참견으로 잔잔한 여운을 남겼다.

어제(26일)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28회에서는 운명의 상대와 마지막 사랑을 꿈꾸는 한 돌싱녀의 사연이 서장훈과 곽정은의 참견 욕구를 제대로 자극,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참견이 안방 참견러들을 흥분시켰다.

매일같이 동네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다 만나게 된 남자친구는 통하는 것도 많아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 특히 이혼한 경험이 있다는 공통점으로 묘한 운명을 느낀 두 사람은 결국 연인으로 발전, 지난 과거는 잊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며 둘의 사랑을 키워갔다.

전 남편과는 달리 다정하고 가정적인 남자친구의 모습에 사연녀는 그와의 재혼을 꿈꾸며 자신의 마지막 사랑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행복해한다. 그러나 남자친구는 전 부인의 늪에서 아직 헤어나오지 못한 것은 물론 지금처럼 사연녀와 연애만을 유지하고 싶어해 두 사람 사이에는 점점 갈등의 골이 깊어져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에 “뭐가 전문인진 말씀 안드리겠다”며 전문가를 자처하고 나선 서장훈은 “보통 이런 일을 한 번 겪은 분들은 조심스럽고 방어적이다”라고 이혼을 경험한 이들의 심리를 날카롭게 지적했다. 사연녀에게는 “마음에 여유를 갖고 느긋하게 사람을 만나보시는 게 어떨까. 그게 앞으로 좀 더 고민녀분의 인생을 윤택하게 하는 길이 아닌가 싶다”며 진심어린 따뜻한 조언을 남겼다.

반면 곽정은은 “결혼과 이혼이라는 큰 결정을 하시고 나서는 그걸로부터 배우는 것이 있어야 한다”고 운을 떼며 “이혼을 한 것이 실패가 아니다. 진짜 실패는 아픔을 경험했는데 그것으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못하는 것이 실패다. 지금 실패하고 계신거다”라며 경험에서 우러나는 냉철한 조언을 남겨 많은 이들의 경종을 울렸다.

이처럼 같은 사연에도 따스한 조언을 건낸 서장훈과 화끈한 팩트 폭격을 선사한 곽정은의 극과 극 참견이 쫄깃한 긴장감은 물론 다채로운 볼거리까지 선사했다. 특히 연애도 인생도 남다른 경험치로 매회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을 남기고 있는 두 사람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이 쏟아지고 있다.

더 화끈하고 리얼한 연애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가슴 속 로맨스를 파괴할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