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文대통령, 일정없이 북미 핵담판 주시…오후 한미정상 통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분수령…‘포스트 북미회담’ 정국 구상
한미정상, 회담 결과 공유 전망

  • 윤서영 기자
  • 2019-02-28 08:31:37
  • 통일·외교·안보

북미회담 문재인 김정은 트럼프

文대통령, 일정없이 북미 핵담판 주시…오후 한미정상 통화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최대한 신속·정확하게 파악하고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악수하는 북미 정상/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최대한 신속·정확하게 파악하고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찍부터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하며, 비핵화 로드맵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이어간다. 특히 회담의 결과물이 될 ‘하노이 선언’은 향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도 지대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한반도 문제의 ‘운전자’를 자임하는 문 대통령으로서도 촉각을 곤두세워야 하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북미회담 결과에 따라 향후 남북협력 사업을 어떻게 끌고 갈지 등을 포함한 ‘포스트 북미정상회담’ 구상에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관심이 쏠리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 역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연동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날 북미정상회담 종료 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할 예정이다. 이날 저녁 통화가 이뤄진다면 양 정상은 회담 결과를 자세히 공유하고 향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26일 기자들과 만나 “(북미 정상 간 일정은) 28일 오전 회담, 오찬, 오후 회담, 기자회견 등으로 짜여 있다”며 그 이후에 한미정상이 통화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12일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직후에도 미국으로 귀국하는 길에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바 있다.

북미정상회담 종료 후 문 대통령이 별도의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에는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무위원들과 함께 TV 생중계를 통해 북미 정상의 만남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종료 후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는 입장을 냈으며, 이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했다.

/윤서영 인턴기자 beatr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