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 이희조 기자
  • 2019-03-14 15:08:34
  • 사회일반

마약, 관악구, 노원구, 강남구, 초승달 벨트, 이태원, 홍대

클럽에서 쓰이는 줄 알았던 마약, 이제는 옆집에?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마약은 강남, 이태원, 홍대 같은 데서만 하는 것 아닌가요?”

우리가 흔히 하는 생각입니다. 최근 버닝썬을 포함한 클럽들이 마약 사건에 휘말린 걸 보면 마약은 유흥가에서만 쓰이는 것 같죠.

하지만 실상은 다릅니다. 이제는 마약이 주택가까지 파고들었습니다. 외국인들이 모여 사는 지역에도 많다고 하는데요.

마약은 지역별로 얼마나 사용됐을까요? 마약범죄를 줄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마약 세상’의 어디쯤 서 있는지, 서울경제 썸이 파헤쳐봤습니다.

/서종갑·이희조·권혁준기자 gap@sedaily.com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카드뉴스] 우리 옆집까지 파고든 마약범죄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