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사랑해 엄마’ 류필립, 눈물 연기 비결은?

  • 정다훈 기자
  • 2019-04-04 19:15:55
  • 문화
가수 류필립이 첫 연기에 도전하며 “엄마를 떠올렸다”고 전했다.

4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공간아울에서 연극 ‘사랑해 엄마’ 프레스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사랑해 엄마’는 배우이자 연출가인 윤진하 감독의 자전적인 내용이 담긴 창작극으로 2015년 초연 이후 매년 앙코르 공연을 이어온 화제의 연극이다. 80년대를 배경으로 남편없이 홀로 시장에서 생선을 팔며 억척스럽게 아들을 키우는 엄마의 애환을 그려가는 내용.

‘사랑해 엄마’ 류필립, 눈물 연기 비결은?
미나 류필립 부부 /사진=양문숙 기자

류필립의 엄마 역으로 호흡을 맞춘 조혜련은 “류필립이 엄마에 대한 사랑이 특별하더라. 필립의 눈물 안에 상처와 사랑이 연기에 그대로 녹아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류필립은 ”시나리오 안에 어머니에 대한 흡사한 이야기가 많다 보니 실제 엄마를 떠올릴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 며 “조혜련 선배를 엄마라고 생각하면서 그 상황에 최대한 몰입하려고 기를 쓰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류필립은 배우로서 영역을 넓혀가고 싶은 소망을 전했다. 그는 “ 연기가 처음이라서 걱정이 많았다” 며 “어렸을 때 연기 학원을 다니면서 열심히 해보려고 했던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 “욕심이라면, 드라마든 영화든 분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곳에서 연기를 하는 것이다”고 전했다.

이날 현장에선, 류필립의 아내인 미나가 객석에 자리해 남편의 첫 연극 도전을 응원했다.

엄마 역에 조혜련, 정애연, 허윤이 출연한다. 가수 류필립이 아들 철동 역을 맡았다. 방송인 박슬기, 배우 정애연, 이상화, 손진영, 개그맨 홍가람, 박은영, 임종혁, 김진 등이 출연하고 아나운서 김경란씨가 배우로서 새롭게 연기에 도전한다.

연극 ‘사랑해 엄마’는 5일부터 6월 30일까지 대학로 공간아울에서 공연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