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獨 베를린에 '오픈 이노베이션센터'

세계 4번째 '현대 크래들 베를린'

  • 이재용 기자
  • 2019-04-05 13:29:18
  • 기업
현대차, 獨 베를린에 '오픈 이노베이션센터'
에드빈 에릭슨 현대 크래들 베를린 소장.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독일 베를린에 유럽 지역 스타트업 발굴 및 협력을 담당할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었다.

조만간 중국 베이징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어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베를린에 유럽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 베를린’을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미국의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 이스라엘의 ‘크래들 텔아비브’에 이은 현대차그룹의 네 번째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다.

현대 크래들 베를린은 앞으로 미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유럽의 스타트업과 대학, 전략 파트너 등을 발굴하고 협력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현대 크래들 베를린의 소장으로는 LG그룹에 오래 몸담았던 에드빈 에릭슨을 영입했다. 에릭슨 소장은 “베를린은 디지털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흥미로운 혁신 생태계가 창출되는 곳”이라며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크래들팀과 협력해 미래 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기회를 만들고 현지 파트너십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베이징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미국·유럽·중동 등 전 세계를 잇는 오픈 이노베이션 네트워크를 구축해 미래 혁신을 주도할 스타트업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공격적 투자를 통해 새로운 혁신기술을 습득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에 필요한 기술 내재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크래들은 혁신 기술을 습득하고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 대한 강력한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한 첨병 역할을 맡고 있다”며 “그룹의 신규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