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름다운 세상’ 남다름의 추락! 사고인가, 사건인가.

  • 최주리 기자
  • 2019-04-06 14:25:46
  • TV·방송
‘아름다운 세상’이 남다름 가족에게 벌어진 비극적인 사고로,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 첫 회는 박선호(남다름)의 추락 사고에서 시작됐다. 학교 옥상에서 떨어진 선호는 의식불명에 빠졌고, 슬픔을 느끼기도 전에 선호의 아빠 박무진(박희순)과 엄마 강인하(추자현)는 무책임한 학교와 경찰에 분노했다. 자살 가능성이 대두된 가운데, 선호와 같은 반 학생들이 숨기고 있는 동영상의 실체와 인하가 기억해낸 사건 당일 상황이 무엇일지, 다음 전개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름다운 세상’ 남다름의 추락! 사고인가, 사건인가.

보름달이 유난히 밝고 환한 밤, 학교 옥상에서 교복을 입은 채로 추락한 선호. 가방에서는 소지품들이 떨어져 흩어져있고, 머리에서는 피가 흘러나왔다. 그리고 학원이 끝난 시간인데도 아직 집에 오지 않는 선호를 걱정하던 인하에게 뜻밖의 전화가 걸려왔다. 학교보안관 신대길(김학선)이 쓰러져있는 선호를 가장 먼저 발견해 급히 응급실로 이송된 것. 선호가 등교할 때까지만 해도 “어떤 불길한 징조도 불안한 예감도 없었던 익숙하고 평범한 아침”이었지만, 이제는 선호가 수술실에 누워있고 무진과 인하는 애끓는 마음으로 아들의 수술 결과만 기다리고 있었다.

병원에 나타난 강호경찰서 강력팀 박승만(조재룡) 형사는 “아직은 사건인지 사고인지 단정 지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며, 무진과 인하에게 선호의 자살 시도 가능성에 대해 물었다. 사고 당시 학교 CCTV가 작동하지 않아 확인은 어렵지만, 학교 옥상 난간에 선호의 운동화가 놓여있었기 때문. 하지만 아침까지만 해도 가족들과 개기월식을 보겠다고 들떠있던 선호였기에, 무진과 인하는 “선호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이유가 없습니다”라며 박형사의 말을 믿지 못했다.

수술은 무사히 끝났지만 뇌손상으로 인해 의식불명에 빠진 선호. 그 가운데, 학교 재단 이사장인 오진표(오만석)는 “조용히 순조롭게, 무엇보다 조속히 해결하는 게 모두를 위해서 최선”이라며 세아중학교 교사들을 압박했다. 선호와 친했다는 아들 오준석(서동현)에게도 형사 면담에서 “긴장하지 말고 그냥 모른다고만 해. 쓸데없는 얘기해서 괜한 오해사지 말고”라고 입단속을 시켰다. 갑작스럽고 충격적인 소식에 인하의 고교동창이자 준석의 엄마인 서은주(조여정)의 표정은 한없이 굳어졌다.

한편, 선호의 사고로 인해 불안해진 같은 반 학생 조영철(금준현), 이기찬(양한열), 나성재(강현욱). 일명 ‘어벤져스 게임’을 한다면서 선호를 괴롭혔고, 그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이 남아있기 때문. “준석인 동영상에 그림자도 안 나와. 있다 해도 걔네 아빠가 이사장인데 어떻게든 빼겠지”라는 성재. 준석 역시 이 일에 연관돼 있었다. 하지만 준석은 “어차피 난 이 일과 아무 상관 없어. 순전히 니들을 위해서 하는 소리니까 지금부터 내 말 잘 들어”라며, 경찰에게 모든 사실을 숨기라고 했다. 또한, 우연히 영철의 핸드폰에서 동영상을 발견한 영철의 엄마(이지현)는 평소 가까웠던 인하에게 사실을 털어놓으려고 했지만, 동영상이 저장된 선호의 핸드폰이 없어졌다는 말에 아들의 잘못을 눈감아주고 말았다.

세아중학교 교사들도 선호에 대한 걱정 대신 면학 분위기 조성에 더욱 신경을 썼다. 특히 교감(정재성)은 진표의 눈치를 보며 “사망사고가 아니라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지, 자칫하면 일이 커질 뻔했어요”라며 학교의 명예를 챙겼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선호의 담임교사 이진우(윤나무)의 마음은 더욱 복잡해졌다. 결국, 타살로 의심될 만한 정황이나 증거를 찾지 못해 자살미수로 잠정적으로 결론이 난 선호의 사고. 무진은 박형사에게 “아무리 생각해봐도 학교폭력일 가능성이 높습니다”라고 주장했지만, 아무런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은 선호 핸드폰 통신내역 조회조차 하지 않았다.

“만약 형사님 아들이었어도 이런 식으로 수사를 종결하실 겁니까”라며 박형사를 원망하는 무진. 그럼에도 박형사는 그저 “전 원칙대로 수사를 한 것뿐입니다”라고 말하고 뒤돌아섰다. 그리고 선호의 소지품을 바라보던 인하는 문득 무언가 떠오른 듯 “제가 그날은 경황이 없어서 흘려들었는데 우리 선호 사고 있던 날이요”라며 박형사를 다급하게 붙잡았다. 인하의 절박한 목소리와 함께 선호의 사고 당일 밤 교복을 입은 한 소년이 바닥으로 떨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선호의 사고와 동일한 모습. 하지만 피투성이로 쓰러져있는 소년이 선호가 아닌 준석임이 드러나며,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선호의 사고 뒤에는 어떤 진실이 숨겨있는 것인지, 그리고 반 학생들은 무엇을 숨기고 있는 것일까. ‘아름다운 세상’ 제2회, 오늘(6일) 토요일 밤 11시 JTBC 방송.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