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름다운 세상' 평범한 가족이 마주한 학교폭력, 그들 편은 없었다

  • 김진선 기자
  • 2019-04-07 15:54:30
  • TV·방송
'아름다운 세상' 평범한 가족이 마주한 학교폭력, 그들 편은 없었다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추자현, 김환희가 진실을 찾아 나섰다. 이들은 학교폭력이라는 비극에 주저앉지 않았고, 이에 맞서는 가족의 힘을 보여주며 깊은 울림을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2회에서 박선호(남다름)를 위해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급하게 무마하려는 학교와 원칙을 고수하며 수사에 응하지 않는 경찰 대신 아빠 박무진(박희순), 엄마 강인하(추자현), 동생 박수호(김환희)가 직접 선호의 사건에 다가가기 시작한 것.

선호의 사고를 자살 미수로 종결지은 박형사(조재룡). 이에 “경찰이 할 일을 안 하겠다면 우리가 할 겁니다. 우리가 밝혀낼 겁니다”라던 인하는 선호가 사고 당일 가방에 챙겼던 일기장이 사라졌음을 깨달았다. 하지만 선호의 사물함에도 일기장은 없었고, 같은 반 학생들에게도 단서가 될 만한 내용을 듣지 못했다. 또한 수호는 선호의 교통카드 사용내역을 통해 사고 당일 선호가 친구를 위해 꽃다발을 샀지만, 끝내 전해주지 못했다는 것을 알아냈다.

무진-인하 부부는 선호의 핸드폰 발신내역으로 다시 자세한 정황을 찾아 나섰지만, 학교와 경찰은 이들의 행동을 탐탁지 않아 했다. 교감(정재상)은 “선호 일은 너무 안타깝고 교육자로서 책임을 통감합니다만 언제까지고 그 일에 매여서 다른 아이들을 소홀히 할 수는 없습니다”라며 마치 남의 일인 것처럼 이야기했다. 박형사 역시 “누가 봐도 이건 단순 자살 사건이고요. 알아보고 연락드릴 테니까 일단 돌아가세요”라며 사건 재수사를 요구하는 가족들을 귀찮아했다.

학교와 경찰의 태도는 가족들을 더욱 자책하게 만들었다. 사건 당일에 선호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지 못했던 무진은 “5분이면 됐는데 나중에, 다음에, 난 무엇을 위해 그렇게 내 아이를 뒤로 미뤘을까. 그보다 중요한 것이 또 뭐가 있다고”라며, 후회로 얼룩진 눈물을 터트렸다. 인하 또한 학원에 가기 싫어했던 선호의 등을 떠밀어 보낸 것에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다. 평소 씩씩했던 수호도 선호를 떠올릴 때마다 눈물이 계속 흘러내렸다. 수상한 점이 많은데도 모두가 방관하고 있는 상황. 자신의 지난 행동을 자책하면서도 진실 추적을 위해 고군분투해야만 하는 선호 가족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만들었다.

지난 2회 엔딩에서 인하에게 전송된 동영상. 그 안에는 선호가 다른 학생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하며 괴로워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막연히 의심만 하던 학교폭력이라는 비극이 이제 현실로 다가왔다. 선호의 가족들은 모두가 등을 돌리는 비극적인 사고 안에서 가족의 힘으로 끝까지 진실을 추적하고 희망을 발견할 수 있을까.

JTBC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