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공식] 헬로비너스 유영,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캐스팅
헬로비너스 유영이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에 캐스팅되며 안방극장을 찾는다.

사진=판타지오




tvN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 제작 더문씨앤엠)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영혼 사수를 위해 인생을 담보로 한 일생일대의 게임을 펼치는 판타지 휴먼 드라마다.

자신이 누렸던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게 된 하립이 소녀와 자신, 그리고 그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로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 송강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유영은 아이돌스타 ‘주라인’으로 분한다. 주라인은 걸그룹 출신의 파워풀한 가창력의 소유자로 솔로 앨범으로도 성공한 스타다. 신인시절부터 하립이 키워낸 스타로 그와의 관계가 돈독하다. 각종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트러블 메이커로 매니저를 곤란하게 하는 요주 인물이자 극에 또 다른 활력을 불어 넣는다.



유영은 2013년 안방극장에 데뷔한 이래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후아유‘, ‘써클:이어진 두 세계’, ‘좋맛탱’ 등에 출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이 가운데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캐스팅되며 드라마의 활력소로 활약을 예고, 유영이 보여줄 연기 변신에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유영이 출연을 확정 지은 tvN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올 하반기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