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사면초가' 어산지

美 사법당국, 英에 임시영장
스웨덴도 성폭행 재수사 검토

  • 이재유 기자
  • 2019-04-14 17:30:55
  • 정치·사회

어산지, 에콰도르, 미국, 스웨덴, 민주당, 클린턴, 러시아

7년여의 대사관 망명생활 끝에 지난 11일(현지시간) 체포된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의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47)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그간 그를 보호해온 에콰도르가 등을 돌리자 영국 경찰청이 그를 바로 체포하고 미국 정부와 스웨덴 검찰은 기소 혹은 재수사에 나섰다. 여기에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 정보기관이 해킹한 문건 폭로로 치명타를 입은 미 민주당 의원들도 일제히 어산지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번 체포는 에콰도르 정부 측이 어산지를 내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뉴욕타임스(NYT)는 어산지의 전격 체포가 3월 한 익명 사이트를 통해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과 관련된 200건의 개인 e메일과 사진 등 개인정보가 무더기로 유출된 것과 관련돼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위키리크스는 자기 소행이 아니라며 극구 부인했으나 에콰도르 정부는 상응 조치를 경고했고, 결국 11일 런던 주재 자국대사관의 문을 열어 경찰 진입을 허용했다고 NYT는 전했다.

전 백악관 중남미전문가였던 페르난도 커츠는 NYT에 “에콰도르 정부 역시 어산지가 떠나기를 원했다”며 “모레노 대통령에게 어산지는 적이었고, 그를 미국에 넘김으로써 미국과의 관계도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은 금상첨화 같은 일이었다”고 말했다.

또 영국 BBC방송은 12일 스웨덴 검찰이 피해자 측 변호인의 요청으로 어산지의 과거 성폭행 혐의 사건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어산지의 성폭행 혐의 사건 공소시효는 내년 8월까지다.

미국 사법당국도 어산지를 데려가기 위한 법적 절차에 착수했다. 호주 국적인 어산지는 2010년 미 육군 정보분석 요원이었던 첼시 매닝과 공모해 70만건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 관련 보고서 등을 건네받아 폭로한 뒤 미 정부의 추적을 피해왔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같은 날 미 사법당국이 어산지 인도를 위한 임시 구속영장을 영국 정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특히 2016년 미 대선을 앞두고 러시아 정보기관이 해킹한 민주당 문건과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 측 e메일을 위키리크스에서 대거 폭로해 선거구도를 뒤흔든 사건이 다시 조명을 받을지 주목된다.

민주당 소속 조 맨친 상원의원은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그를 인도할 것”이라면서 “그는 지금 우리 소유물이며 우리는 그에게서 사실과 진실을 얻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