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방구석1열' 송형석 박사, “아버지에 대한 기억, 내 연인의 원형”

  • 김주원 기자
  • 2019-04-19 07:34:12
  • TV·방송
송형석 박사가 영화의 장면들을 흥미로운 연구 결과로 풀어냈다.

'방구석1열' 송형석 박사, “아버지에 대한 기억, 내 연인의 원형”
사진=JTBC ‘방구석1열’

19일(금)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의 띵작매치 코너에서는 ‘인간의 뇌’를 소재로 한 영화 ‘이터널 선샤인’과 ‘리미트리스’를 다룬다. 이에 뇌 과학자 장동선 박사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송형석 박사가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송형석 박사는 ‘이터널 선샤인’의 주인공 조엘이 사랑하는 연인의 기억을 지우지 않기 위해 어린 시절 어머니와의 추억을 쫓아가는 장면에 대해 “대개 우리의 첫사랑은 부모님이다. 이 기억이 사랑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아버지에 대한 좋은 기억이 있다면 아버지의 체취가 느껴지는 상대에게 호감을 느낀다. 반대로 아버지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있다면 비슷한 체취가 나는 남성을 싫어한다는 연구도 있다.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내 연인의 원형이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장동선 박사는 남자들의 체취를 여성들에게 맡게 한 뒤, 선호도를 측정하는 엽기적인 연구를 소개하며 “실험 결과 불쾌한 냄새가 난다고 하는 여성이 약 90%였지만, 남성과 유전적으로 조합이 잘 맞는 여성은 ‘바닐라와 꿀 향기가 난다’는 대답을 했다”고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원석 감독은 “어느 순간부터 아내가 나에게 겨드랑이 냄새가 난다고 했다. 신경 쓰여서 샤워를 자주 하다 보니 머리숱이 줄어들고 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흥미로운 연구 결과로 풀어본 영화이야기는 19일(금)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