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아베 공물 이어 日의원들,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 박민주 기자
  • 2019-04-23 14:02:08
  • 정치·사회

아베, 야스쿠니 신사

아베 공물 이어 日의원들,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23일 일본 우익 성향 의원들이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도쿄=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낸데 이어 23일에는 일본 우익 성향 의원들이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의 춘계례대제(春季例大祭, 봄 큰제사)에 맞춰 이 신사를 참배했다. 이 모임의 회원들은 매년 4월 춘계례대제, 8월 15일 일본의 2차대전 패전일, 10월 추계례대제에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앞서 지난 21일 직접 참배하는 대신 ‘마사카키’(眞신<木+神>)라는 공물을 야스쿠니 신사에 보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이다. 아베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지만 이후에는 직접 참배하지 않고 매년 2차대전 패전일이나 춘·추계 예대제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으로 불린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