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한독, 알제리 에이티파마와 100억원 규모 케토톱 수출 계약 체결

  • 박홍용 기자
  • 2019-04-24 09:39:45
  • 통상·자원

한독, 케토톱, 알제리, 수출계약, 100억원

한독, 알제리 에이티파마와 100억원 규모 케토톱 수출 계약 체결

한독은 지난달 31일 알제리 최대 제약회사인 하이드라팜그룹의 자회사인 에이티파마와 약 100억원 규모의 케토톱(성분명: 케토프로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에이티파마는 2021년 알제리에서 제품 출시 이후 7년 동안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의 독점 유통과 판촉을 담당한다. 알제리의 케토프로펜 플라스타 시장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으며, 2022년에는 1,700만달러까지 규모가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독은 알제리를 시작으로 하이드라팜그룹과 함께 아프리카와 MENA(중동, 북아프리카) 지역까지 케토톱 수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케토톱은 지난 1994년 출시된 국내 1위 외용소염진통제로, 2014년 한독이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를 인수하며 도입했다. 매출은 급성장하고 있다. 2014년 200억원에서 2018년 약 2배 규모인 393억원까지 증가하며 국내 일반의약품 매출 순위 2위를 차지했다. 한독은 현재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카자흐스탄 등에 케토톱을 수출하는 등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케토톱이 1994년 출시 이래 국내 외용소염진통제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온 의약품”이라며 “한독은 이번 에이티파마와 체결한 알제리 수출 계약을 시작으로 케토톱을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드라팜그룹은 1995년 설립된 알제리 최대 제약회사로 의약품 유통, 수입, 생산을 비롯해 보건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의료 정보 제공 및 마케팅 업무를 하는 자회사들을 갖고 있다. 에이티파마는 의약품 수입 자회사이며, 알제리 국내를 비롯해 40개 이상의 국내외 제약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의약품 수입 및 유통을 하고 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