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노영민 "4차 남북정상회담 준비 무엇이든 다해야"

남북선언 이행추진위 주재…"3차 북미회담도 준비되고 있어"

노영민 '4차 남북정상회담 준비 무엇이든 다해야'
노영민 비서실장(왼쪽 두번째)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김수현 정책실장.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추진 상황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지금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4차 남북정상회담을 차질없이 준비하는 것”이라며 “필요한 일이라면 무엇이든 다 하는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 4차 회의 모두발언에서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 첫 돌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판문점선언은 위대한 출발이지만 평화의 한반도로 가는 첫걸음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서훈 국정원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청와대와 내각의 외교 안보 핵심 라인들이 참석했다.

노 위원장은 “지금까지 걸어온 길보다 가야 할 길이 훨씬 많이 남아 있다”며 “우선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등 남북 정상 간 합의한 사항은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 이행추진위를 중심으로 속도감 있게 이행되도록 심혈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판문점선언 이후 1년 동안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기적 같은 변화가 일어났다. 그야말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로 가는 역사적 출발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세 차례나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며 남북 정상은 ‘필요하면 만날 수 있는 관계’로 발전했다. 남북 정상이 이토록 짧은 시간에 여러 차례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상상할 수 없었던 변화”라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일찍이 한 번도 없었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두 차례나 열렸고 제3차 북미정상회담도 준비되고 있다”며 3차 북미회담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 등 주변국들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