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세븐틴, 2019 JAPAN TOUR ‘HARU’ 대성료..총 20만 명 관객 운집

  • 김주원 기자
  • 2019-04-30 09:32:59
  • 문화
그룹 세븐틴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통해 총 20만 명 관객을 운집시키며 일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세븐틴, 2019 JAPAN TOUR ‘HARU’ 대성료..총 20만 명 관객 운집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지난 2일부터 일본에서 시작된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는 마린멧세 후쿠오카 공연을 시작으로 5개 도시 12회의 콘서트를 전 회차 전석 매진 시키며 그 어느 때보다 뜨겁고 화려하게 공연을 성료, 세븐틴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이렇듯 일본에서도 꾸준히 성장하며 스스로 성과를 차곡차곡 기록해 나가고 있는 세븐틴은 이번 일본 공연 투어명에 맞춰 ‘HARU(봄)’를 테마로 아름다운 스테이지를 구성해 따스한 봄을 선사하는 등 색다르고 특별한 공연으로 현장의 관객을 매료시켰다.

또한 ‘아주 NICE’, ‘아낀다’를 비롯해 세븐틴의 히트곡을 선보이는가 하면, ‘Home’, ‘Good to Me’, ‘Crazy in Love’ Mix 버전 그리고 각 유닛의 곡들인 ‘What’s Good’, ‘MOONWALKER’, ‘나에게로 와’까지 일본에서는 첫 선보이는 무대들로 현지 팬들의 더 큰 환호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세븐틴은 움직이는 이동차에 탑승하여 멀리 있는 팬들과도 더욱 가깝게 호흡하고 다양한 연출들로 관객들을 기쁘게 했으며, ‘무대 장인’답게 다채로운 퍼포먼스와 한 끗의 오차도 없는 파워풀한 칼군무, 매력 넘치고 개성 있는 보이스로 공연장을 꽉 채워 매회 3시간을 넘는 공연을 색다른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특히 이번 ‘HARU’ 투어를 통해 후쿠오카, 시즈오카, 마쿠하리 멧세에서 단독 콘서트로는 최초 입성, 첫 발을 내디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투어의 마지막인 오사카조 홀에서는 라이브 뷰잉을 통해 일본 현지 전국 극장에서 공연을 생중계해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더불어 세븐틴은 일본 투어 ‘HARU’ 콘서트와 팬미팅으로 총 20만 명 관객의 환호와 함성으로 공연장을 가득 메워 K-POP 대세돌로서 엄청난 인기를 입증한 것은 물론 보고 듣는 즐거움을 한껏 만끽할 수 있는 공연을 펼쳐 뜻깊은 시간을 완성했다.

이처럼 일본 내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한 세븐틴은 오는 5월 29일 약 1년 만에 일본 첫 싱글 ‘Happy Ending(해피 엔딩)’을 발매할 예정이며, 8월에는 일본 최대 록 페스티벌인 ‘SUMMER SONIC 2019’에 출연을 결정지어 2019년 올 한해 또한 세븐틴이 일본에서 또 얼마나 많은 관심과 큰 인기를 모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일본 투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세븐틴은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