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보잉 CEO "737맥스 추락 조종사 잘못도 있다…사임의사 없어"

뮬렌버그, 737맥스 추락사고 후 첫 기자회견서 일부 책임회피

  • 정현정 기자
  • 2019-04-30 11:25:54
  • 정치·사회

보잉, 추락사, 항공기

보잉 CEO '737맥스 추락 조종사 잘못도 있다…사임의사 없어'
보잉사의 맥스 737 항공기/연합뉴스

연이은 추락사고로 34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B-737 맥스’를 만드는 보잉의 최고경영자(CEO)가 추락사고의 책임을 조종사들에게 돌리는 발언을 했다.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보잉의 CEO인 뮬렌버그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주주총회 이후 기자회견에서 737 맥스는 자체 설계와 검증 기준을 준수했다며, 조종사들이 절차를 완전히 따르지 않은 것이라고 책임을 전가했다. 뮬렌버그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에 이어 지난달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까지 737 맥스 추락사고가 연이어 발생한 후 처음으로 기자들 앞에 나선 것이다.

이 같은 뮬렌버그의 발언은 사실상 항공기 추락사고가 전적으로 보잉의 책임은 아니라는 것을 시사한 것이다. 뮬렌버그는 “대부분의 사고가 그렇듯 일련의 사건들이 있기 마련”이라며 “어느 하나에 책임을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사고 상황과 같은 문제가 발생했을 때 조종사들이 따라야 할 지침을 제공했다며 “어떤 경우에는 이러한 절차들이 완전히 준수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뮬렌버그는 이어 “우리는 개선할 방법을 찾아냈다”며 “보잉이 다시 하늘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기를 만들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뮬렌버그는 사임 의사가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뮬렌버그는 6개의 질문에만 답한 채 자리를 떴다고 AP가 전했다. 기자들은 “345명이 죽은 사고”라며 더 질문을 받을 것을 종용했으나 뮬렌버그는 단호했다. CNN에 따르면 앞선 주총에서는 주주들이 경영진을 향해 곤란한 질문들을 쏟아냈다. 주총장 밖에는 사고 희생자들의 사진과 “보잉의 오만함이 사람을 죽였다” “보잉과 경영진을 살인죄로 기소하라”는 팻말은 든 시위대도 있었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