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삭발 박대출 "민주주의 불씨 살리기 위한 작은 저항의 표시"

  • 김진선 기자
  • 2019-04-30 21:14:01
  • 정치일반
삭발 박대출 '민주주의 불씨 살리기 위한 작은 저항의 표시'
삭발을 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30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동료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삭발한 모습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발기구를 이용해 직접 삭발하고 있는 사진과 “근조(謹弔), 20대 국회는 죽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20대 국회는 죽었다. 민주주의도 죽었다”며 “사그라진 민주주의의 불씨를 살려내기 위한 작은 저항의 표시로 스스로 머리를 깎았다”고 재차 삭발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작은 저항의 물방울이 큰 바다를 이루기를 희망한다”며 “그 바다가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헌법을 파괴한 저들을 집어삼키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작으로 흥한 정권은 그 조작으로 반드시 망하고, 어제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선거법은 반드시 후회하는 자살골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삭발 투쟁’에는 박 의원 외에도 십여명의 의원이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