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집회·범국민 서명운동 벌일 것”

“文대통령, 엉터리 통계 제시하며 자화자찬”
“추경,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정책 바꿔야”

황교안 “집회·범국민 서명운동 벌일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국민의 분노를 담아낼 집회·범국민 서명운동 등을 벌이고 전국의 민생 현장을 찾아 국민과 함께 싸우는 국민 중심의 새로운 투쟁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민생 현장으로 달려가 국민의 삶을 챙기고, 국민을 만나 민생투쟁·생활투쟁을 벌이는 게 궁극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는 최선의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들은 ‘민심 조작 선거법’과 ‘공포정치 수사처’를 동원해 선거에 이기고 다시 정권을 잡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겠지만 국민들은 그런 반칙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정권의 머릿속에는 ‘민생’은 전혀 없고 오로지 ‘선거’뿐”이라며 “야합을 통해 정권을 유지할 생각밖에 없다는 게 이번 패스트트랙 사태로 명백하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폭력과 폭압으로 의회 쿠데타를 자행한 문재인 정권이 뻔뻔하게 민생국회를 운운한다”며 “정말 민생을 생각했다면 이렇게 국회를 뇌사상태로 만들 수 있나”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엉터리 통계를 제시하며 자화자찬을 늘어놓았다”며 “대통령과 여당은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아 주장한다. 경제 정책 실패로 ‘마이너스 경제’를 만든 정권이 ‘마이너스 통장’을 쓰겠다는 얘기와 무엇이 다르겠냐”고 꼬집었다. 이어 “경제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추경을 써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비판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