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여야4당 원내대표 "한국당에 간곡히 호소" 국회 복귀 촉구

"최근의 불미스러운 모습 국민께 죄송"
"패스트트랙은 시작이지 끝 아냐"
"본회의서 이대로 처리하지 않도록 노력…열린 자세로 협의"

  • 하정연 기자
  • 2019-05-01 11:29:02
  • 국회·정당·정책
여야4당 원내대표 '한국당에 간곡히 호소' 국회 복귀 촉구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여파에 정국이 거센 후폭풍에 휘말릴 것으로 보이는 3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앞 모습./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원내대표가 1일 “최근 국회의 불미스러운 모습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대국민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패스트트랙은 법안 처리를 위한 시작이지 끝이 아니다. 향후 본회의서 이대로 처리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장외 투쟁에 나선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4당 원내대표는 우선 패스트트랙 지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특히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자신에게 불리하다고 해서 논의조차 거부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비록 당 차원의 유불리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정치는 민의와 국익을 우선으로 해야 하는 것이 그 숙명이다. 유권자의 표심 그대로 국회를 만들자는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고, 나아가 우리 정치를 한 단계 발전시킬 수 있게 정치는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패스트트랙 지정은 한국당에게 그간의 사보타지를 접고 오랜 정치개혁 과제에 대한 성실한 논의 참여를 요구하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우리 4당은 앞으로 열린 자세로 한국당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들은 추가경정예산안,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법안 처리 필요성을 강조하며 한국당에 5당 원내대표 회동 복귀를 촉구했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당장 오늘 오후라도 5당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한다”며 “한국당이 요구하던 내용들도 추경에 포함돼있고, 탄력근로제 도입 등 노동관계 관련 법령의 심의 역시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게 간곡히 호소한다. 당장 내일부터 추경안 및 민생관련 법안 심의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