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부겸 “이익만 좇는 한국당, 어떻게 독재타도 입에 올리나”

페이스북 통해 “연동형 비례제, 지역주의 타파에 큰 도움”
“한국당 한심…영남의 민주당 의석수 늘리기에 매진할 것”

김부겸 “이익만 좇는 한국당, 어떻게 독재타도 입에 올리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대구시 동구 신서동 한국감정원에서 열린 대구시 예산정책간담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선거제도 개편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환영하면서 영남의 지역주의 타파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해 “행정안전부 장관을 맡고 있을 때 법무부 장관과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한 정부안을 만들었던 당사자로서 정말 기쁘다”며 “그러나 역시 중요한 것은 선거제의 변화”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주의 타파는 내가 대구로 내려간 목적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지역주의 타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나는 영남에서 우리 당의 의석을 늘리는 일에 매진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이 보여준 모습에 대해서 일갈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너무나 한심했다”며 “대한민국 정치가 좋아지려면 상식과 합리가 통하는 보수가 자리 잡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당은 철학은 없고 이익만 앞세운다. 그들이 연동형 비례제를 반대하는 이유는 (한국당의) 의석수가 줄어들기 때문”이라며 “한국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에 반대하는 것도 결국 자신의 기득권을 허문다고 생각하기 때문 아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한국당은 오로지 자신의 이익만 좇았으면서 어떻게 감히 독재 타도를 입에 올리고, 헌법 수호를 운운하느냐”면서 “강상(綱常)의 도를 허문 자는 용서할 수 있다. 하지만 정명(正名)을 해하는 자는 만고의 죄인이 되는 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부·여당을 무조건 비난하고, 정부·여당이 해준 게 뭐냐고 공박하고, 정부·여당의 TK(대구·경북) 패싱론으로 음해해도 먼저 귀 기울여 듣겠다”며 “그러나 이익집단에 불과한 ‘흉내 보수정당’에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사실 하나만큼은 확실히 강조하겠다. 나는 대구·경북의 상식과 합리를 지키겠다”고 역설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