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패스트트랙 ‘잘했다’ 51.9% vs ‘못했다’ 37.2%

리얼미터 여론조사
서울·호남·충청 ‘잘했다’ TK ‘못했다' PK ’팽팽‘
중년 ‘긍정’ 우세…청년·노인 ‘부정’ 더 많아

패스트트랙 ‘잘했다’ 51.9% vs ‘못했다’ 37.2%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공수처법 둥 쟁점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2일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지난 30일 전국 유권자 503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4.4%포인트)한 결과 패스트트랙 통과에 대한 긍정 평가가 51.9%, 부정 평가가 37.2%로 집계됐다. 지난달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 당시 여론조사(긍정 50.9%, 부정 33.6%)보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각각 1%포인트, 0.5%포인트 오른 수치다.

지역별로는 호남·충청·수도권에서 긍정 평가가 우세했고 대구·경북에서는 부정 평가가 앞섰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섰다. 광주·전라의 경우 긍정 평가가 87.5%로 부정 평가 4.8%를 압도했다. 대전·세종·충청(긍정 58.4% vs 부정 32.8%)과 경기·인천(54.8% vs 40.0%), 서울(48.3% vs 39.5%)은 긍정 평가가 다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부정 평가가 41.8%로 긍정평가 35.7%보다 많이 집계됐다. 부산·울산·경남은 긍정 평가가 41.4%, 부정 평가가 42.2%로 양측 여론이 호각을 이뤘다.

중년층 사이에서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잘 했다’는 여론이 우세했지만 청년·노인층을 중심으로는 ‘못 했다’는 평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는 긍정 평가가 68.3%, 부정 평가가 19.8%로 나타났고 40대 역시 긍정 평가가 70.3%, 부정 평가가 26.7%로 집계돼 대체로 패스트트랙 지정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긍정 평가가 43.3%, 부정 평가가 49.2%였고 20대 사이에서도 긍정평가가 36.8% , 부정 평가가 39.9%로 조사돼 패스트트랙 반대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긍정 평가가 우세했고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부정 평가가 앞섰다. 가장 패스트트랙 지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은 정의당 지지자(94.2% vs 5.8%)였고 더불어민주당(86.8% vs 4.8%) 지지자가 그 뒤를 따랐다. 바른미래당 지지자 사이에서도 긍정평가가 49.2%로 부정평가 34.1%를 앞질렀다. 반면 한국당 지지자들은 82.0%가 부정 평가를, 11.1%가 긍정 평가를 내렸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