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LH, 올 공공임대 '희망상가 217개 점포' 공급

  • 진동영 기자
  • 2019-05-02 18:08:16
  • 오피스·상가·토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공공임대상가인 ‘LH 희망상가’ 217개 점포를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희망상가는 청년과 경력단절여성, 사회적 기업 및 영세소상공인에게 시세 이하로 상가를 제공하고, 실수요자에게는 낙찰가격으로 장기간 임대하는 단지 내 상가다. 배후수요를 갖추고 있는데다 임대료가 저렴해 지난해 188가구를 공급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남양주 별내, 평택 고덕 등 수도권과 전국 36개 지구에서 총 217개 상가를 공급한다. 희망상가는 ‘공공지원형’ 60%, ‘일반형’ 40% 등으로 공급된다. 공공지원형은 청년·경력단절여성·사회적 기업에 시세 대비 50% 수준, 영세 소상공인에게는 80% 수준의 임대료로 공급한다.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공급하는 일반형은 일반경쟁입찰을 통해 입점자를 선정하며 신청자가 입찰한 금액을 기준으로 임대조건이 결정된다. 두 유형 모두 2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하며 최장 10년간 임대가 보장된다.

한편 LH는 희망상가 입점자에게 창업단계별 일대일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달에는 남양주 별내, 성남 고등, 광주 우산 등 전국 17개 지구에서 모집공고가 예정돼 있다. 자세한 내용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되는 개별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