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스티븐 무어 연준 이사 후보자 사퇴…자질논란에 케인 이어 또 낙마

  • 노현섭 기자
  • 2019-05-03 08:32:22
  • 정치·사회


스티븐 무어 연준 이사 후보자 사퇴…자질논란에 케인 이어 또 낙마
스티븐 무어 /블룸버그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이사 후보로 낙점됐던 보수성향 경제학자인 스티븐 무어(59)가 낙마했다. 또 다른 연준 이사 후보였던 허먼 케인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 연준 이사 후보가 또 다시 자질 논란으로 물러나게 된 것이다.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무어가 연준 (이사 인준) 과정으로부터 물러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22일 트위터를 통해 “매우 존경받는 경제학자인 스티븐 무어가 연준 이사에 지명될 것이라는 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무어를 낙점한 지 한달여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어에 대해 “훌륭한 친 성장주의 경제학자이자 정말 좋은 사람”이라면서 “그는 모든 미국민을 위해 ‘비(非) 인플레이션’ 번영을 만들어낸 감세와 규제 완화를 포함한 아이디어 전쟁에서 승리했다”며 “우리나라의 미래 경제성장을 향해 나와 함께 할 것을 요청했었다”고 설명했다.

무어는 그동안 케인과 함께 친 트럼프 정치성향이 너무 강하다는 점에서 정치적 독립성이 요구되는 연준 이사로서 부적격 논란에 휩싸였다. 무어와 케인은 지난해 네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연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을 적극적으로 옹호했었다.

무어는 2016년 ‘트럼프 대선캠프’의 경제고문으로 활동했으며 지난해엔 ‘트럼프노믹스’를 지지하는 내용의 저서를 출간하기도 했다.

그는 2002년 보수성향의 잡지 ‘내셔널 리뷰’에 매력적인 외모의 여성이 아니면 남자농구 심판을 맡아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칼럼을 기고한 것으로 드러나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전 부인과 이혼 후 위자료와 자녀양육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으며 세금을 체납했다는 논란도 제기됐었다.

CNBC에 따르면 무어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 보낸 서한에서 자신의 자질논란에 대한 비판을 겨냥해 “내 인격에 대한 무자비한 공격으로, 나와 가족이 수긍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이 같은 상황이 (앞으로도) 3개월 이상 더 가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의원들까지 우려를 제기하는 등 인준 절차에 부담이 커지자 후보직을 사퇴한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편 현재 연준 이사진 7명 가운데 2명이 공석이며, 케인과 무어의 잇따른 낙마로 트럼프 대통령은 2명의 후보 지명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