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미국서 143명 탄 보잉737 악천후 속 착륙 중 강물 빠져…경상만 21명

폭풍우 속 활주로 이탈…군 전세기로 군인과 관계자 등 탑승

미국서 143명 탄 보잉737 악천후 속 착륙 중 강물 빠져…경상만 21명
보잉 737-800 여객기가 3일 밤(현지시간) 악천후 속에서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해군 항공기지에 착륙을 시도하다 미끄러지면서 활주로 끝에 있는 강으로 빠진 모습. /플로리다=EPA연합뉴스

미국에서 3일 밤(현지시간) 군 관계자 등 143명을 태운 보잉 737-800 여객기가 악천후 속에서 착륙을 시도하다 강으로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없었고 21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쿠바 관타나모 해군기지를 떠난 마이애미항공 여객기 LL293편이 이날 오후 9시 40분께 폭풍우 속에서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해군 항공기지에 착륙을 시도하다 활주로에 멈추지 못하고 세인트존스 강에 빠졌다. 다행히 여객기는 강의 얕은 부분에 빠져 가라앉지는 않았고, 중상자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기는 군 전세기로 군인과 관계자 등 승객 136명, 승무원 7명이 탑승했다.

레니 커리 잭슨빌 시장은 트위터에서 탑승자 전원이 무사하며 승무원들은 강물 위로 흘러나온 연료를 수습하고 있다고 전했다. 잭슨빌 보안관실도 트위터에서 “비행기가 강에 잠기지 않았다. 모두가 살았고 소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잭슨빌 기지의 마이클 코너 대위는 기자회견에서 “이건 기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큰 사고였다면) 오늘 저녁 우리는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안도감을 표현했다.

사고기 탑승객인 셰릴 보만 변호사는 CNN과 인터뷰에서 “천둥과 번개가 치는 가운데 착륙이 정말 어려웠다. 비행기가 활주로와 부딪히고 튀어 올랐고, 또 다시 한번 튀어 올랐다”며 “비행기가 옆으로 틀어지면서 활주로를 벗어났고, 물속으로 들어갔다. 우리는 이게 강인지, 바다인지 알 수 없었다”고 사고 순간을 전했다.

잭슨빌 기지 대변인에 따르면 마이애미항공은 군과 계약에 따라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버지니아주 노퍽 해군기지와 플로리다주 잭슨빌 해군기지, 쿠바 관타나모 해군기지를 왕복하는 전세기를 운영해왔다. 미국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 관계자들이 사고조사를 위해 이동 중이며, 보잉사 측은 사고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정보를 수집 중이라고 밝혔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