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보스들의 '언행不일치' 모습에 폭풍웃음

  • 김주원 기자
  • 2019-05-06 17:28:38
  • TV·방송
‘당나귀 귀’가 폭풍웃음과 훈훈한 감동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보스들의 '언행不일치' 모습에 폭풍웃음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어제(5일) 방송된 KBS 2TV 새 일요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 에서는 요리연구가 심영순, 이연복 쉐프, 현주엽 감독이 그동안 드러내지 않았던 직원 또는 선수들에 대한 따뜻한 진심을 드러내면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현주엽 편에서는 경기 중에는 선수들을 믿고 편하게 대한다고 주장했던 현주엽의 말과는 달리 선수들에게 불같이 화를 내는 현주엽의 앞뒤가 맞지 않는 모습으로 폭풍 ‘갑 버튼’을 받으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맛있는 데서 회식할거다”라며 선수들의 기대를 한껏 높였던 현주엽이 평소 자주 가던 설렁탕집으로 장소를 정한 것이 공개되자 선수들뿐 아니라 출연진들의 원성을 샀다.

한편 인터뷰를 하던 현주엽은 선수들과 친하게 지내고 싶은 바람과는 달리 선수들이 자신을 불편해하며 피한다면서 자신이 ‘왕따’인 것 같다는 충격발언으로 스튜디오에 놀라움을 안겨주었다.

이어 현주엽은 김종규 선수에게 “희생을 강요해서 미안하다”고 했고, 강병헌 선수에게는 “덕분에 6강에 진출했다”며 선수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처음으로 현주엽 감독의 깊은 진심을 듣게 된 김종규, 강병헌은 감동했고 강병헌은 끝내 눈시울을 붉혀 진한 감동을 안겼다.

심영순 요리연구가 편에서는 심영순의 딸들이 등장했고 딸이자 직원으로서 겪는 고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심영순은 큰딸 장나겸이 ‘호랑이 어머니’라 부를 만큼 딸들에게 엄격한 모습을 보였다. 요리 전수자로 수업을 진행하는 장나겸을 학생들 앞에서도 혼을 내거나 일일이 지적하는 모습으로 갑갑함을 안기기도 했다.

하지만 심영순은 특유의 무심한 말투로 본인이 제일 사랑하는 사람은 큰딸이라고 밝혔고, 장녀인 그녀를 동생들보다 엄하게 키울 수밖에 없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자식들에게 고생을 많이 시킨 것 같아 항상 빚진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 “미안하고 고맙다”라 해 어머니 심영순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끝으로, 이연복 편에서는 이연복과 직원들의 화기애애한 회식 장면과 탕수육 판매를 재개한 첫 날 모습이 그려졌다. 이연복과 직원들의 화기애애한 회식모습에 강병헌은 “이런 회식이라면 휴일에도 갈 수 있다”고 말하며 부러워했고 전현무는 “회식분위기가 이렇게 좋은 거 처음 봤다”고 했다.

이어 이연복이 직원들의 힘든 점을 귀 기울여 들어주는 모습에서, 직원들의 사랑과 존경을 한 몸에 받을 수밖에 없는 이연복의 리더다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날 영업개시와 함께 탕수육 주문이 끝도 없이 밀려들었다. 바쁜 와중에도 이홍운은 아버지의 조언을 따라 홀을 돌며 손님들의 반응을 살폈고, 직원들의 평가도 받았다. 하지만, 직원들에게 자신이 개발한 사천탕수육과 전수받은 탕수육 중 어느 것이 맛있는지를 끊임없이 물으며 대답을 강요하는 모습으로 아버지 이연복으로부터도 ‘갑’버튼을 받았다.

이후 이홍운은 직원들 앞에서 더 열심히 해서 아버지 실력에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혀 흐뭇함을 안겼다.

대한민국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