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강원도와 '수소 선박 개발'

차량 외 수소연료 기반 이동수단은 처음

  • 구경우 기자
  • 2019-05-09 17:46:40
  • 기업
현대차, 강원도와 '수소 선박 개발'

수소연료를 이용하는 선박이 개발된다.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고의 수소 기술을 앞세워 수소 선박의 개발을 돕기로 했다.

양진모(가운데) 현대차 부사장은 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소포럼 2019’에서 최문순(왼쪽) 강원도지사와 5톤급 소형어선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차의 연료전지시스템이 차량 외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안 선박은 오는 2022년까지 적용검증을 거쳐 2025년 성능 개선, 2030년 이후 실선 적용 등 로드맵에 따라 개발된다. 대양선박의 전용스택 모듈은 2022년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 선박 개발은 강해지는 세계 선박 배출가스 규제와 환경규제에 미리 대비하고 디젤엔진의 소음·매연으로부터 어민들의 조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강원도는 수소어선 개발을 위한 각종 인허가를 지원하고 현대차는 수소어선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인 수소연료전지의 개발 및 공급을 맡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2월 현대모비스 스택공장 준공식 당시 현대차그룹이 공언한 ‘수소연료전지차(FCEV) 비전 2030’의 일환이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에 더해 발전과 선박·철도 등 20만대를 합쳐 총 70만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전기차에 더해 수소선박 등 수소를 연료로 한 이동기기들이 많아질수록 규모의 경제가 커져 수소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