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보잉 출신 섀너핸 美국방대행 정식 장관 지명

  • 노현섭 기자
  • 2019-05-10 08:41:55
  • 정치·사회


트럼프, 보잉 출신 섀너핸 美국방대행 정식 장관 지명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지명자/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 후임으로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을 정식 장관으로 지명했다.

로이터는 9일(현지시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트럼프 대통령은 섀너핸의 국가에 대한 봉사와 지도력을 근거로 그를 국방장관에 지명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섀너핸은 성명을 통해 “미군을 현대화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장관으로 확정되면 중국과 러시아와 경쟁을 우선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방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섀너핸은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전 국방장관을 전격 경질한 뒤 올해 1월부터 역대 최장 기간 국방장관 대행을 맡았다.

섀너핸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에 1986년 입사해 30여년 간 방산 관련 업무에 종사했고, 보잉 미사일방어시스템 부사장 등 다양한 보직을 거치면서 미군의 미사일 발사 프로그램과 육군 항공기 업무에서 경력을 쌓았다.

그는 2017년 7월 의회 인준을 거쳐 국방부 부장관으로 재직하던 중 장관 대행을 맡았다.

섀너핸은 국방부 회의에서 보잉을 홍보하고 경쟁사를 비방했다는 의혹으로 국방부의 감찰을 받았으나 지난달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군 장성 출신이 아닌 보잉사 출신이라는 점 때문에 미 상원 청문회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겠지만, 그래도 인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