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연체율 상승은 내수침체 신호탄"...리스크 관리 강조한 저축銀 대표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
"외형성장 대신 내실 기할 때"

'연체율 상승은 내수침체 신호탄'...리스크 관리 강조한 저축銀 대표

“지방 저축은행 연체율이 증가하고, 대출 수요도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는데 경기침체의 신호로 볼 수 있습니다. 위기는 언제든지 올 수 있기 때문에 리스크 관리를 최우선 경영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실물 위기가 지방 저축은행 등 금융부실로 전이될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김대웅(사진) 웰컴저축은행 대표는 13일 본지와 만나 “지난 2011년 저축은행 부실사태를 돌이켜보면 지금은 외형 성장보다는 내실을 다져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본지 4월15일자 1·3면 참조

내수부진 등의 영향으로 자영업자 대출 부실이 빠르게 늘고 있는 등 저축은행 전체 연체율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에 저축은행이 다시 위기를 맞지 않기 위해서는 연체율 관리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실제 김 대표는 5%를 넘나들던 웰컴저축은행 연체율을 2017년 3월 취임한 후 2%대로 안착시키는 데 성공해 눈길을 모았다. 특히 김 대표는 여·수신 자산을 늘리는 일부 저축은행과 달리 “지금은 규모의 경쟁을 할 때가 아니라 리스크 관리를 할 때”라고 임직원들에게 입버릇처럼 얘기해왔다. 김 대표는 “핀테크 도입 등 자산확대 경쟁도 중요하지만 은행업의 기본은 건전성 관리”라며 “요즘 같은 시기에 이(연체율 관리)보다 중요한 가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신용평가시스템(CSS) 인력을 보강하고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하는 등 투자를 획기적으로 늘려왔다. 그 결과 웰컴저축은행의 연체율은 2%대로 단기간에 급속히 낮아졌다. 지난해 79개 저축은행의 연체율 평균이 4.3%인 점을 감안하면 절반 수준이다. 김 대표는 “업계 최초로 머신러닝(기계학습)을 CSS에 도입하면서 인력을 확충하고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들어가는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웰컴저축은행은 내실을 강화하는 한편 핀테크 확산 등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다음달 중 자체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인 ‘웰컴디지털뱅크’ 내에 제로페이 결제 서비스를 도입하고 오는 7월부터는 저축은행의 해외 송금서비스도 시작한다. 또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키움뱅크에도 주주로 참여해 디지털 부문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