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美 민간 우주탐사 업체 스페이스X "인터넷 위성 60기 발사 준비"

머스크 CEO, 위성 사진 공개

美 민간 우주탐사 업체 스페이스X '인터넷 위성 60기 발사 준비'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AP연합뉴스

美 민간 우주탐사 업체 스페이스X '인터넷 위성 60기 발사 준비'

미국 민간 우주탐사 업체 스페이스X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발사대에서 우주공간을 향해 쏘아 올릴 인터넷 위성 60기를 공개했다.

머스크 CEO는 지난 12일 트위터 계정에 팰컨9 로켓의 노즈콘(로켓의 원추형 앞부분)에 차곡차곡 쌓아놓은 스타링크 인터넷 위성 60기를 찍은 사진(사진)을 게재하고 “팰컨의 유선형 부분에 첫 번째 (쏘아 올릴) 위성들이 가득 들어찼다”고 밝혔다.

이번에 쏘는 인터넷 위성은 머스크가 저궤도 우주공간에 1만2,000여기의 인터넷 위성을 띄워 사각지대 없는 저비용 인터넷망을 구축하겠다는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다.

스페이스X는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로부터 스타링크 프로젝트에 대한 사업승인을 받았다. 1차로 4,400여기의 인터넷 위성 군집을 구축하고 이어 7,000여기를 추가로 쏘아 올린다는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인터넷 위성을 60기씩 팰컨9 로켓에 탑재해 우선 일곱 차례 쏠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2월 틴틴A와 틴틴B라는 인터넷 위성 2기를 시험발사했다.

머스크 CEO의 우주 인터넷 구상은 비슷한 형태로 우주 인터넷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원웹·텔샛·레오샛 등 통신 업체에 이어 최근 우주 인터넷 사업에 뛰어든 아마존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