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페이스북, 최저시급 월마트 2배 수준인 20달러로 올려

  • 노현섭 기자
  • 2019-05-14 08:57:18
  • 경제·마켓


페이스북, 최저시급 월마트 2배 수준인 20달러로 올려
페이스북 로고/AP연합뉴스

페이스북이 미국 내 대도시에 근무하는 계약직 근로자의 최저시급을 20달러로 올리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과 뉴욕, 워싱턴DC 거주 근로자 임금을 20 수준으로 인상하고 시애틀 거주 근로자는 최저시급 18달러를 보장한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 내 전통적인 대형 할인점인 월마트는 물류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최저시급 11달러 보다 2배 높은 수준이다.

페이스북은 증오를 부추기는 콘텐츠와 범죄 라이브 영상 등 유해 콘텐츠를 솎아내기 위해 상당한 규모의 모니터링 인력을 계약직으로 채용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최저시급 인상은 최근 아마존이 물류기지 근로자 최저시급을 11~12달러에서 15달러로 인상한 이후 나온 조처다.

특히 페이스북의 최저시급 인상은 미 의회와 정치권에서 거대 테크 기업들이 쥐어짜기식으로 근로자들을 착취한다는 지적이 잇달아 나오는 가운데 발표된 것이라 더욱 주목되고 있다.

미 민주당 대선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페이스북 등 실리콘밸리 거대 IT 기업의 해체를 주장한 바 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