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4,000억 벌겠다더니…'성매매 등 혐의' 승리 영장심사 출석 운명은?

  • 김경훈 기자
  • 2019-05-14 10:02:46
  • 사회일반

승리, 유인석, 박한별, 빅뱅, 버닝썬, 성매매, 횡령, 정준영, 최종훈

4,000억 벌겠다더니…'성매매 등 혐의' 승리 영장심사 출석 운명은?
빅뱅 전 멤버 승리/양문숙 기자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는 아이돌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4일 열린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와 동업자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영장실질심사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시작된다. 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나 내일 새벽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8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4,000억 벌겠다더니…'성매매 등 혐의' 승리 영장심사 출석 운명은?
빅뱅 전 멤버 승리/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를 보면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한국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파티 당시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혐의로 여성 17명을 입건했고 이들은 대체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대표는 이러한 혐의에 대해 일부 시인했지만, 승리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승리와 유 전 대표는 버닝썬의 자금 20억원 중 일부를 빼돌린 혐의도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와 유 전 대표는 2016년 7월 강남에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버닝썬 자금 2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몽키뮤지엄 관련해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을 개인 변호사 비용으로 지출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유 전 대표가 설립한 네모파트너즈에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지급된 버닝썬 자금 역시 횡령으로 보고 있다.

4,000억 벌겠다더니…'성매매 등 혐의' 승리 영장심사 출석 운명은?
/이미지투데이

한편 승리는 버닝썬 게이트의 발화점이 된 김상교씨 폭행 사건 직후 지인을 만나 “4,000억만 벌면 이 바닥을 뜰 것”이라고 수차례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의 지인은 전날 뉴스엔을 통해 “(승리가) 이 말을 족히 10번은 한 것 같다”며 승리가 이날 자기 암시처럼 4,000억을 되뇌었다고 전했다.

승리는 라멘 사업, 클럽 사업 등을 공격적으로 확장하던 중 지난해 11월24일 김씨와 클럽 직원들의 폭행 시비가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면서 추락하기 시작했다. 이어 경찰 유착, 단톡방 불법 촬영물 공유,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마약 유통 등의 의혹의 한가운데 섰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