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임금인상·정년연장에...노조 입장 뒤집어

[전국 노사 속속 협상 타결]
인천·광주·대구 등 5개 시도

임금인상·정년연장에...노조 입장 뒤집어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버스회사 차고지에 버스들이 줄지어 서 있다. /용인=연합뉴스

전국의 버스 노조는 ‘주 52시간제와 노사정 협상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지만 경기 버스요금 200원 단독 인상, 광역버스의 국가 사무화 등 진전된 해결책이 나오면서 곳곳에서 파업 철회 소식이 잇따랐다.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14일 협상을 잠정 타결해 다음날 예정됐던 총파업은 취소됐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 광주지역 버스노조는 다음날부터 이틀간 합의안을 두고 조합원 찬반투표에 돌입한다.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인상 4%, 대전 시내버스와의 임금 격차분 16만 원 중 8만 원 보전, 후생복지금 3억 원 지급 등을 합의했다. 전남에서도 사측이 근무일수 단축에 합의하는 대신 노조가 임금 인상안을 포기하는 방식으로 가닥을 잡았다. 충남에서도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의 버스 대책 발표 전에도 각 시도에서 파업 철회 소식이 알려지면서 타 시도의 노사협상에 영향을 미쳤다. 인천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자동차노련 인천노조, 인천시 등 노사정은 이날 ‘2019년 노정 임금인상합의서’를 체결했다. 노사는 버스기사 임금을 3년간 현재 수준보다 20% 이상 인상하고 조합원 정년도 현재 61세에서 63세로 연장하기로 했다. 전날 대구에서도 임금 4% 인상, 정년 61세→63세 연장 안에 대해 노사가 합의를 이뤘다. 이에 따라 15일 파업 예정이었던 11개 지역 중 인천·광주·충남·대구·전남에서는 버스가 정상 운행된다.

서울 시내버스 노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지방노동위원회 조정에 들어갔다. 서울시내버스노동조합은 “조정이 되면 파업하지 않겠지만 결렬되면 전부 파업하겠다”고 밝혔으나 서울시는 “인천과 대구에서 파업이 철회돼 영향이 있지 않겠느냐”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경기도 광역버스 업체들은 이달 말까지 쟁의조정 연장신청을 한 상태여서 이날 쟁의조정이 결렬된다고 해서 노조가 반드시 파업하는 것은 아니다. 더구나 요금 인상안이 나온 상황에서 파업에 들어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