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페이스북 사면초가...바이든도 "해체"

워런·해리스 이어 '해체론' 가세
美 민주당 주요 어젠다로 부상

  • 이재유 기자
  • 2019-05-14 17:08:26
  • 경제·마켓

페이스북, 페북, 바이든, 대선, 경선, 후보, 해체, 민주당, 휴즈

페이스북 사면초가...바이든도 '해체'
미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맨체스터=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이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주요 논쟁거리 중 하나인 ‘거대 정보기술(IT) 기업 해체’ 논의의 중심에 섰다. 그간 페이스북 해체를 주장해온 엘리자베스 워런,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 등에 이어 이번에는 사실상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까지 이를 거들고 나섰다.

최근 수년간 페이스북은 업계의 독점적 지위 악용과 개인정보 유출 논란뿐 아니라 비공익적 허위정보와 극단적 메시지 전파도구로 쓰인다는 비판까지 더해지며 ‘사면초가’ 신세다. 전 세계 인구 77억명 중 소셜미디어 이용자 수는 절반에 조금 못 미치는 34억명, 페이스북은 그 중 80%인 27억명이 사용하는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페이스북 등 실리콘밸리 거대 IT 기업 해체 논의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나아가 바이든은 이미 거대기업 견제를 주장해온 워런 의원이 “아주 설득력 있는 주장을 했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지만 최종 결단을 내리는 것은 “성급하다”며 부분적으로 선을 그었다. 워런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 같은 기업이 시장경쟁에 역행해 궁극적으로 소비자들의 권익을 해친다며 해체를 위한 입법 추진을 자신의 대선 어젠다로 설정한 바 있다.

AP는 최근 페이스북에 대한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이 같은 발언들은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 기업이 주요 논쟁거리라는 점을 방증한다고 해석했다. 앞서 지난 12일 민주당 대선주자인 해리스 상원의원은 CNN방송에 출연해 페이스북은 기본적으로 공공재라며 이를 ‘개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9일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페이스북을 만든 공동창업자 크리스 휴즈(35)가 “소셜미디어 영역에서 모든 경쟁기업을 사라지게 하는 독점기업”이라며 페이스북 해체를 주장하는 기고문을 뉴욕타임스(NYT)에 싣기도 했다.

증폭되는 비판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페이스북은 최근 미국 내 대도시 지역에서 계약직 근로자의 최저시급을 20달러(약 2만3,750원)까지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미 의회와 정치권에서 거대 IT 기업들이 근로자를 착취한다는 지적에 대응해 월마트(11달러), 아마존(15달러)을 크게 뛰어넘는 수준까지 올렸지만 비난여론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또 증오를 부추기거나 범죄·테러 등을 생중계하는 유해 콘텐츠 등을 걸러내는 모니터링 인력을 크게 늘리고 있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