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조달·납품단가·협동조합…중기중앙회, 난제에 '메스'

주간행사…표준원가센터 설치안 제시
"협동조합, 입체적 네트워크 구축해야"
조달청장과 협력…김기문 "도움 절실"

  • 양종곤 기자
  • 2019-05-16 18:45:46
  • 경제단체
조달·납품단가·협동조합…중기중앙회, 난제에 '메스'
정무경(왼쪽)조달청장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16일 서울 중기중앙회에서 양기관 업무협력을 약속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가 공공조달시장 활성화, 납품단가 투명화, 협동조합 협력이라는 중소기업계의 오래된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 번에 ‘메스’를 댔다.

16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이날 제31회 중소기업주간행사를 맞아 ‘연동 표준원가(단가) 필요성과 추진방안’에 대한 토론회가 중기중앙회에서 열렸다.

토론회 발제자인 최용록 인하대학교 교수는 “현재 하도급법이나 상생협력법으로는 하도급 대금과 납품대금 조정에 한계가 있다”며 “중개기관을 통한 공급원가 연동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기중앙회의 표준원가센터 설치가 실질적인 대안으로 제시됐다. 서승원 상근부회장은 “납품단가조정협의 제도는 중소기업이 마음 놓고 신청하기 어렵다”며 “표준원가센터를 설치해 일한 만큼 보상을 받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협동조합을 활성화하는 문제도 업계의 난제 중 하나다.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중기중앙회는 관련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서는 한국중전기사업협동조합과 경기포천가구산업협동조합이 성공 사례로 꼽혔다. 이동주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성공적인 협동조합은 입체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연구개발, 마케팅, 물류, 금융을 동시에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올해 조합 활력 제고를 위해 의미있는 한 해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의 주요 판로인 공공조달시장을 위해 조달청과 협력기틀을 마련했다. 이날 중소기업계는 정무경 조달초청과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개선사항 30건을 건의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최저임금, 근로시간으로 어려워진 기업환경 개선을 위해 제품의 적정가격을 제도적으로 보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업계 건의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중기중앙회와 협동조합 활성화, 소기업 지원 강화, 창업 및 벤처기업 공공판로 지원 등 여러 분야의 협력을 약속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협동조합은 조달청의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중소기업은 지속적인 품질 개발을 통해 조달청의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