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유명희, "한국차 관세 여부 예단할 수 없어.. 美 주요 인사들 한국정부 노력 긍정 평가"

유명희, '한국차 관세 여부 예단할 수 없어.. 美 주요 인사들 한국정부 노력 긍정 평가'
인터뷰하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연합뉴스

수입 자동차에 최대 25% 관세를 매기겠다는 미국의 조치에서 한국산 자동차의 면제를 얻어내기 위해 방미했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국산 자동차는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해 “미국의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어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 예단하지 않겠다”는 신중론을 펼쳤다. 동시에 그는 “미 행정부와 상하원 주요 인사들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을 발효하는 등 한국정부의 그동안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유 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닷새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며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유 본부장은 방미 기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인사들과 상원 재무위, 하원 세입위 소속 주요 의원들과 잇따라 면담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산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가 적용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이제는 그 결과를 기다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명희, '한국차 관세 여부 예단할 수 없어.. 美 주요 인사들 한국정부 노력 긍정 평가'
수출차들이 늘어서 있는 모습/서울경제DB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시한이 오는 18일로 다가온 만큼 백악관은 금명간 관세 방침을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 명령안을 입수했다며 미국은 한국산 자동차를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고, 일본과 유럽연합(EU)을 대상으로 앞으로 6개월 동안 협상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