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LG전자 사업보고 앞두고…권영수·홍범식에 시선집중

5G·전장·올레드 등 주요 사안 두고
두 핵심축 의사 중 어느쪽에 힘 실릴까

  • 고병기 기자
  • 2019-05-19 17:38:09
  • 기업
LG전자 사업보고 앞두고…권영수·홍범식에 시선집중
권영수 (주)LG 부회장

LG전자 사업보고 앞두고…권영수·홍범식에 시선집중
홍범식 (주)LG 사장

LG(003550)그룹의 상반기 사업 보고가 한창인 가운데 주력 계열사인 LG전자(066570)의 차례가 다가오면서 어떤 의사 결정이 내려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룹 안팎에서는 40년 ‘LG 맨’이자 2인자로 통하는 권영수 ㈜LG 부회장과 지난해 외부에서 영입된 전략통 홍범식 ㈜LG 사장을 단연 주목하고 있다. 두 사람은 구(舊) LG와 신(新) LG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일각에서는 구광모 회장이 사업 보고에서 어느 쪽에 힘을 더 실어주느냐에 따라 LG의 향후 방향성을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LG전자는 21일부터 사흘간 사업 보고를 진행한다. 이번 사업보고에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권봉석 HE·MC 사업본부장, 송대현 H&A 사업 본부장이 참여하고 그룹에서는 구 회장을 비롯해 권 부회장, 홍 사장 등이 함께할 예정이다. 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5세대 이동통신(5G), 전장 세 분야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업은 LG디스플레이(034220)·유플러스·이노텍 등 그룹 내 여러 계열사가 얽혀 있어 역할 분담 및 조정 등 중요 의사 결정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이번 사업 보고를 통해 구 회장의 경영 색깔이 보다 선명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LG 대표이사이자 LG전자·디스플레이·유플러스 등 핵심 계열사 3곳의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권 부회장과 지난해 말 ㈜LG 경영전략팀장으로 발탁된 베인&컴퍼니코리아 대표 출신의 홍 사장이 어떤 활약을 보일지가 관전 포인트. 1957년생으로 LG 외길을 걸어온 권 부회장은 그룹 내부의 신망이 두텁다. 반면 이번 사업 보고에 처음 데뷔하는 홍 사장은 1968년생으로 경영전략팀장이라는 막중한 자리로 영입됐다. 두 사람은 이력만큼이나 여러 분야에서 소신이 뚜렷한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권 부회장과 홍 사장의 생각이 많이 다른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내부적으로 누구 의견에 힘이 실릴지 관심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