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세젤예' 홍종현, 김소연 손에 커플링 끼워주며 재차 마음 고백 '심쿵'

  • 김주원 기자
  • 2019-05-20 10:38:43
  • 시황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의 일편단심 사랑법이 설렘을 전달하고 있다.

'세젤예' 홍종현, 김소연 손에 커플링 끼워주며 재차 마음 고백 '심쿵'
사진=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이번 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김소연과의 행복한 비밀 연애로 시청자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일편단심 사랑을 보여주는가 하면, 김소연을 위해 커플링까지 준비해 그녀를 감동시켜주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전달했다. 특히, 꿀 떨어지는 눈빛과 다정함, 일편단심 사랑법 등 ‘세상에서 제일 다정한 남자’라는 찬사를 이끌어내는 ‘설렘 3종 세트’로 설렘을 전하기도.

한태주(홍종현 분)는 강미리(김소연 분)와 비밀 연애를 시작해 설레는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태주는 그녀에게 다시 한 번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반지를 준비했지만, 미리가 인숙과의 문제로 자신에게 신경 쓸 겨를이 없어 보이자 괜히 박 대리(조영훈 분)에게 연애 상담을 했다. 하지만 별다른 답변을 얻을 수 없었던 태주는 이후 심란한 미리에게 먼저 다가가 “왜 힘든 일만 있으면 도망을 가요! 왜 나를 계속 사원 취급합니까?”라고 털어놨고, 미리가 인숙만 만나고 오면 힘들어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화가 난 태주는 박 이사를 찾아가 자초지종을 물었으나 두 사람의 관계는 인숙에게 직접 물어보라는 대답만 돌아왔다. 하는 수없이 인숙을 찾아간 태주, 그러나 인숙은 태주와 미리가 사귄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다며 이제는 그만 회사로 복귀해 정체를 밝히라고 말했다. 그리고 미리와의 관계에 왈가왈부하는 인숙에게 실망한 태주는 먼저 자리를 떴고 속상해하고 있을 미리를 찾아 나섰다. 자신의 집 앞에 앉아있는 미리를 발견한 태주는 술에 취한 그녀를 끌어안아 달래줬고, 이내 오피스텔 안으로 함께 들어가 하룻밤을 보냈다.

태주는 다음 날 잠에서 깨 부끄러워하는 미리에게 준비해뒀던 반지를 꺼내며 재차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선배가 옆에 있어서,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행복한 놈 같아요.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괜찮은 남자 같고, 제일 멋있는 사내 같고, 난 내가 자랑스러워 죽겠어요”라며 미리가 함께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음을 말해줬다. 하지만 곧이어 달달한 연애를 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 위기가 닥쳤다. 바로 인숙이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을 한종수(동방우 분)에게 말한 것. 이에 태주는 종수를 찾아가 미리를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고, 화가 난 종수가 서류 뭉치를 던지며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렇듯 홍종현은 늘 어리고 귀엽기만 한 신입사원의 모습이 아닌, 한 여자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지키려는 남자다운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특유의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다정함이 묻어 나오는 행동과 일편단심 ‘해바라기’ 같은 모습으로 ‘심쿵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준 것. 이에 시청자들 또한 홍종현과 김소연의 ‘꽁냥꽁냥’ 비밀 연애에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과연 다음 주 방송에서 두 사람이 이 위기를 극복하고 계속해서 러브 스토리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는 바이다.

한편, 홍종현이 ‘세상에서 제일 다정한 남자’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