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LGU+ “V50 씽큐 5G, 최고 1.1Gbps 구현”

30GB 다운로드, 4G 대비 10분의 1 단축

  • 임진혁 기자
  • 2019-05-20 11:11:37
  • 바이오&ICT
LGU+ “V50 씽큐 5G, 최고 1.1Gbps 구현”
LG유플러스 직원들이 LG전자 5G 스마트폰 ‘V50 씽큐’의 다운로드 속도를 애플리케이션 ‘벤치비’로 측정하고 있다. 서울 종로와 마곡 등 상용망 다운로드 속도는 최고 1.1Gbps로 30GB 용량의 고화질 영화를 4분 만에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며 LTE대비 10배 가량 빠르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032640)는 서울 종로, 마곡 등 5세대(5G) 상용망에서 LG전자 스마트폰 ‘V50 씽큐’가 1.1Gbps(초당기가비트) 속도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롱텀에볼루션(LTE) 대비 10배 가량 빠른 수준이다.

이번 속도 측정은 애플리케이션 ‘벤치비’를 활용했으며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데이터를 송신하는 듀얼 커넥티비티 연결(EN-DC)을 지원하는 모드로 진행됐다.

30기가바이트(GB) 용량의 고화질 4K 영화 한 편을 다운로드 받을 때 4G에서 100Mbps(초당메가비트) 속도로 40분이 걸린다면, 1.1Gbps로는 4분이 채 안 걸린다. LG유플러스의 한 관계자는 “지속적인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으로 기존 5G 고객들이 경험하던 속도(800Mbps 가량)보다 37.5% 향상시켰다”고 말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