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민간 주도’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90% “만족”

중기중앙회 499곳 설문…60% “작업환경 개선”
“중소기업 관심 높아…사후관리 정책 필요”

  • 양종곤 기자
  • 2019-05-20 12:00:32
  • 경제단체
‘민간 주도’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90% “만족”
자료제공=중기중앙회

민간 주도형인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기업은 10곳 중 9곳이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상생형 스마트공장 참여기업 499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만족여부에 대해 86.2%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유(중복 응답)로는 작업현장 개선(63.8%)을 꼽은 비율이 가장 높았고 낮은 기업부담금(43.6%), 제조현장 혁신활동 멘토링(35.5%) 순이다.

상생형 스마트공장은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벤처기업부, 삼성전자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3곳은 5년간 매년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재원으로 2,500개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삼았다.

이번 설문에서 솔루션 구축에 대한 만족도는 84.3%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환경안전 시스템(91.2%), 생산관리시스템 (86.4%), 전사적자원관리(85.7%)가 꼽혔다. 만족하는 이유에 대해 데이터 구축 용이(63.2%)가 가장 많았고, 현장 적용 수월(34.8%), 도입솔루션 이용 편리(20.4%)가 뒤를 이었다.

스마트공장이 대기업과 협업한 결과로 풀이된다. 지원사업의 제조현장 혁신활동에 대한 만족도는 84.7%에 달했다. 대기업은 제조현장 전문가의 멘토링 활동을 하고 있다.

스마트공장 구축 후 인력운용 계획에 대해 교육 후 기존인력 활용(79.4%)이 가장 높게 나타타났다. 이어 신규인력 채용(24.6%), 외부전문가 활용(2.8%) 순이다. 특히 신규인력 채용을 계획한 기업은 평균 2명을 선발할 방침이다. 참여기업 중 93.2%는 향후 사업 유형 고도화 신청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답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에 대한 중소기업의 관심도가 높다“며 ”스마트공장 구축은 완료가 아닌 운영의 시작으로 사후관리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보완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