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GM 이어 포드도 7,000명 감원…전체 사무직의 10%

  • 박민주 기자
  • 2019-05-21 08:55:42
  • 기업

GM, 포드

GM 이어 포드도 7,000명 감원…전체 사무직의 10%
포드 본사 전경. /AP연합뉴스

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자동차 제조회사인 포드가 전체 사무직 직원의 10%인 7,0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20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짐 해켓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회사가 연간 6억 달러(약 7,170억 원)의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오는 8월까지 구조조정 작업을 완료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줄어드는 인력은 유럽, 중국, 남미 등 해외 조직에 더 많다. 미국 내 조직의 감원은 2,300명으로 약 3분의 1이다. 미국 내 감원 대상 2,300명 중 65%인 1,500명은 자발적인 퇴직 형태로 회사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포드는 이번 주에만 900명이 감원된다고 말했다. 이 중 500명은 미국 내 직원이다.

미시간에 본사를 둔 포드는 북미에서 구조조정 작업이 거의 완료됐고 향후 유럽, 중국 등지에서 조직 재편 작업을 할 계획이다. 해켓 CEO는 “포드가 이 산업에서 경쟁력을 지니고, 빠르게 변모하는 미래에 입지를 찾기 위해 우리는 관료주의를 줄이고 의사결정을 빨리하도록 해야 하며 가장 가치 있는 작업에만 집중해서 비용을 줄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해켓 CEO는 상위 관리직의 경우 감원 폭이 20%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직 감원은 회사 내에 만연한 관료주의를 없애기 위한 조처라고 해켓은 설명했다.

한편 미국에서 제일 큰 자동차 제조회사인 GM은 지난해 비노조 사무직 근로자 8,000여 명을 감원하는 구조조정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