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혹평' 속 막 내린 '왕좌의 게임'...이번엔 '플라스틱 스캔들'

왕좌의게임, 최종회, 플라스틱물병, 혹평

'혹평' 속 막 내린 '왕좌의 게임'...이번엔 '플라스틱 스캔들'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 최종회에 등장한 플라스틱 물병./연합뉴스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 최종회에 플라스틱 물병이 등장해 화제다.

마지막 에피소드인 시즌 8의 6회가 케이블채널 HBO에서 방영된 19일(현지시간) 드라마 시작 후 46분 19초가 지난 시점에 등장해서는 안 될 소품이 모습을 보였다. 바로 플라스틱 물병이었다. ‘왕좌의 게임’은 가상의 중세시대 웨스테로스 대륙에서 7개 왕국이 연맹 국가의 통치자 자리인 ‘철 왕좌’를 놓고 다투는 과정을 다룬 서사 드라마다.

이를 두고 미국 내 여론은 재미있었다는 반응과 혹평으로 갈리고 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최종회에 터진 ‘카메오 방송사고’에 환호했지만 일간지 USA투데이 등은 ‘재앙’이란 표현까지 써가며 혹평했다. 미 IT매체 기즈모도는 ‘왕좌의 게임’ 마지막회가 혹평 속에 막을 내린 가운데 스포일러(방해자)가 ‘워터보틀(물병) 스캔들’을 만들어냈다고 평했다.

‘왕좌의 게임’에 현대 소품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5일 방영분에서는 윈터펠 연회 장면에서 플라스틱 뚜껑이 덮인 스타벅스 종이컵이 노출됐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