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어비스' 박보영, 이성재 역이용..살해당한 안효섭 부활시켰다
tvN ‘어비스’가 선사한 충격과 소름 돋는 美(미)친 전개가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특히 박보영이 이성재를 이용해 그에게 살해당한 안효섭을 부활시키는 짜릿한 역공이 ‘어비스’의 쇼킹 엔딩을 또 다시 경신시켰다.

사진=tvN ‘어비스’




지난 20일(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극본 문수연/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하, ‘어비스’) 5화는 살해당한 차민(안효섭 분)을 부활시키기 위한 고세연(박보영 분)의 목숨 건 필사의 사투, 반전의 연속, 짜릿한 역공까지 눈 뗄 수 없이 시청자를 흡입시킨 1시간이었다.

특히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전개 속 연쇄살인마 오영철(이성재 분)을 속인 고세연의 재치와 기지가 그 어느 때보다 빛났다. 차민 살리기에 나선 고세연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24시간. 고세연은 우선 박동철(이시언 분)에게 언론보도와 수사종결을 막아달라 요청한 뒤 자신과 오영철 외에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볼 수 있는 장희진(한소희 분)을 “우리 둘을 살린 구슬이 살인마 손에 들어갔고, 우리 둘을 살린 민이가 죽었어. 우리만 그 구슬을 볼 수 있고 찾을 수 있어. 그리고 그게 있어야 민이를 살릴 수 있어”라는 말로 설득해 포섭했다.

이후 고세연은 관제통제센터 CCTV를 통해 오영철의 거주지를 파악했고 자신이 습득한 장희진의 핸드폰이 오영철에게 도청당한다는 걸 확인, 한소희의 생사를 직접적으로 알리며 오영철을 차민의 사체가 안치된 병원으로 유인했다. 이와 함께 박동철에게 “오영철의 더러운 이중성을 제대로 까발릴 순간”이라며 오영철의 소재를 알린 뒤 자신은 장희진으로 분장해 오영철을 차민이 있는 입원실로 유인하는 등 짜릿한 반격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박보영은 ‘세상 단 한 명뿐인 자신의 짝’ 안효섭에 대한 애틋한 감정, 살해당한 안효섭을 꼭 부활시키고 말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섬세하고 설득력 있게 표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쏟아지는 폭우를 온 몸으로 맞으며 결의를 다지는 장면에서 박보영이란 이름 석자의 저력과 왜 믿고 보는 배우인지 확인시켜 주는 절정의 몰입감을 선사했다.



특히 오영철이 자신이 살해한 차민을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로 직접 살리는 엔딩은 모든 이의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으로 안방극장에 소름을 안겼다. 소유자와 사체 둘만 존재할 때 발동한다는 ‘어비스’의 법칙에 따라 오영철이 차민의 사체를 만지자마자 그의 2번째 부활을 알리듯 차민의 손가락이 움직여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또한 한꺼풀 벗겨진 오영철-서지욱(권수현 분)-장희진의 미스터리한 관계가 호기심을 자극했다. 오영철-장희진은 새아빠-의붓딸 관계이며 오영철-서지욱은 비밀 내통 관계를 유지하는 등 서서히 드러나는 세 사람의 관계와 진실 속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어비스’ 5화 방송이 끝난 후 각종 커뮤니티사이트와 SNS 등에서는 “몰입도 대박. 보면 볼수록 궁금해”, “뽀블리 일당백! 오늘 꿀존잼”, “미쳤어 스파이앱 역추적! 갓세연이시여”, “흥미진진. 고세연 역시 상위 1% 여신 검사”, “박보영 이성재랑 일대일로 붙는 거 완전 멋져”, “진짜 숨도 못 쉬겠어. 쫄려”, “전개 미쳤다! 오늘 결말 최고”, “박보영 보통머리 아니다. 안효섭 여장 생각지도 못했다”, “고세연 내 인생 여주! 능력있고 예쁘고 똑똑해” 등 반응을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어비스’ 6화는 오늘(21일) 밤 9시 30분 tvN에 방송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