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AI부터 빅데이터까지...갈수록 치열해지는 보험사 인슈어테크 경쟁

각종 규제와 이해관계에 얽혀 성장 정체의 고민에 빠진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틈새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성숙기에 접어든 보험 시장에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2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보험회사 인슈어테크 활용현황’에 따르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인슈어테크 활용한 보험 상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이같은 기술 적용이 확대될 경우 개인화된 보험상품 개발, 신속한 고객 응대 및 지급처리, 사고 예방기능을 통한 손실 최소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슈어테크는 상품개발부터 계약체결, 고객 관리까지 보험업무 각 분야에 핀테크 기술을 적용해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분야를 말한다.

최근 보험사들은 텔레매틱스·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사물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의 운동량, 운전습관 등의 데이터를 수집·전송하고 수집된 외부 데이터를 이용해 보험료 할인 등에 활용하고 있다. AIA생명·흥국생명의 건강증진형 보험과 삼성화재,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현대해상 등이 내놓은 운전습관 연계 보험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또 보험사들은 고객상담자료, 온라인 활동기록, 의료, 신용등급 등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사고발생위험, 계약유지율, 보험사기가능성 등을 예측하고 이를 보험 상품개발, 마케팅, 위험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고객상담 내역, 소비패턴, 신용정보, 보험상품검색 기록 등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계약자를 자동 심사하고 계약유지율을 예측해 평가점수가 낮은 건에 대해서는 관리를 강화, 계약유지율을 높이고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보험사기 방지시스템도 구축해 보험사기 관련 고위험군을 자동 분류, 심사 중이다.

인공지능도 보험상품에 적극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챗봇을 활용한 고객상담 및 계약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안내장 서류 검수, 보험증권발행, 고객정보 입력 등의 단순·반복 업무는 로봇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자동화 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험금 청구시 본인인증, 보험증권 위조검증 등 일부 업무에 적용되는 블록체인 기술의 경우 아직 걸음마 단계로, 시범 적용 기간을 거쳐 점차 적용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통해 위험을 세분화하고 미래위험예측의 정확도를 향상시켜 다양한 맞춤형 상품 개발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또 보험사고발생을 예방하고 사고발생시 신속한 대처로 손실규모를 최소화하는 한편 업무처리 자동화 및 간소화로 비용절감과 업무처리 효율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