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英 랜드로버, 사상 최대 5조5,000억 적자 기록

중국 등 영업 부진 탓

  • 박민주 기자
  • 2019-05-21 09:04:24
  • 기업

재규어랜드로버, 랜드로버

英 랜드로버, 사상 최대 5조5,000억 적자 기록

영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재규어랜드로버가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중국 등 영업부진에다 일회성 손실이 겹친 탓으로 분석된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재규어랜드로버는 2018 회계연도의 마지막 분기에 1억2,000만 파운드(약 1,800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올해 3월까지 2018 회계연도 전체로는 36억 파운드(약 5조5,000억원)의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재규어랜드로버가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한 것은 31억 파운드(약 4조7,000억원)에 달하는 부동산 및 기계류 감가상각, 영업권 상각 등을 일시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 시장의 판매 부진, 디젤 자동차에 대한 각종 규제 등으로 영업에서도 큰 부진을 보이면서 3억5,800만 파운드(약 5,600억원)의 세전손실을 기록했다.

재규어랜드로버의 매출은 2017 회계연도 258억 파운드(약 39조3,000억원)에서 2018 회계연도 242억 파운드(약 36조9,000억원)로 줄었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이 기간 영국과 북미 시장의 판매가 각각 8.4%와 8.1% 증가했지만, 가장 수익성이 좋은 중국에서는 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올해 4,500명의 인력감축을 발표하는 등 구조조정을 통해 이미 12억5,000만 파운드(약 1조9,000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영국의 고급 자동차 브랜드인 재규어랜드로버는 지난 2008년 인도 타타그룹에 인수됐다. 2017년 기준 3개 공장에서 영국 내 전체 자동차 생산의 3분의 1인 53만대를 제작하는 등 여전히 영국 최대의 자동차업체로 남아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