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中 화웨이 창업자 “미국이 우리 과소평가…5G 영향 절대 없다”

일본 이어 중국 매체 인터뷰
“우린 이미 준비 잘 돼 있어”

  • 박민주 기자
  • 2019-05-21 11:13:41
  • 기업

런정페이, 화웨이

中 화웨이 창업자 “미국이 우리 과소평가…5G 영향 절대 없다”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창업자 런정페이가 21일 미국의 제재에 대해 “화웨이의 5세대(5G)는 절대 영향받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런정페이 회장은 최근 일본 매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미국의 제재에 적극 반발하며 아무런 영향력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이날 CCTV 등 중국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미국 정치인들의 현재 행동은 우리의 힘을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집중견제를 받는 화웨이는 지난주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화웨이에 상품과 기술을 판매하는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얻어야 한다.

런정페이 회장은 미국 상무부가 90일간 유예 기간을 준 것에 대해서는 “미국의 ‘90일 임시 면허’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없다”면서 “우리는 이미 준비가 잘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화웨이가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과 기술을 사지 못해 제품을 내놓지 못하는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공급 중단’ 같은 극단적인 상황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미 준비가 잘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런정페이 회장은 자신의 가족은 아직 아이폰과 맥북을 쓴다면서 애플의 생태계를 칭찬했다. 그는 이어 “화웨이를 사랑한다고 화웨이 스마트폰을 쓴다고 협소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